한독약품, 직원 기부로 당뇨환자 전용 신발 전달

한독약품(대표이사 회장 김영진)이 14일 ‘세계당뇨병의 날’을 맞아 ‘당뇨병 극복을 위한 당찬 발걸음(이하 당당발걸음)’ 캠페인을 벌인다.

당당발걸음은 당뇨합병증으로 발 절단의 위험에 처하기 쉬운 당뇨병 환자들에게 발 건강관리의 필요성을 알리는 행사다. 한독약품은 걷기 운동으로 혈당을 조절할 수 있도록 40명의 당뇨병 환자에게 발 보호 기능이 있는 당뇨병 환자 전용 특수 신발을 선물한다.

당당발걸음은 당뇨환자 본인이나 가족, 이웃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당뇨합병증으로 발에 불편함이 있거나 걷기 운동으로 혈당을 조절해야 하는 사연을 응모하면 된다. 당당발걸음은 11월 5일부터 18일까지 혈당측정기 바로잰 홈페이지(handokbarozen.co.kr)에서 진행한다.

당뇨병 환자는 신경손상으로 발의 감각이 둔해져 다치기 쉽고 상처를 잘 인지하지 못해 심각한 수준으로 악화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당뇨의 가장 흔한 합병증인 족부 궤양이 심해지면 발을 절단할 위험까지 있어 철저한 발 관리와 정기적인 검진으로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한독약품은 당뇨병 치료제를 통한 질병 치료뿐만 아니라 당뇨병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매년 당당발걸음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한독약품 김영진 회장은 “당뇨병 환우들에게 드리는 당뇨병 환자 전용 특수 신발은 직원들의 급여에서 조금씩 기부금을 적립해 마련했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당뇨병 환우들이 당뇨병을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독약품은 당뇨병 치료제 아마릴과 아마릴M, 대한민국신약개발상을 수상한 아마릴 멕스 등의 당뇨병치료제와 혈당측정기 바로잰을 판매하고 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