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사이클 파악하면 45분 덜 자도 개운

잘못된 시간에 알람 맞추면 더 자도 피곤

아침에 단잠을 깨우는 알람시계 소리는 고통스럽다. 잠자리를 박차고 일어나기가

힘들어 시계를 던져버리고 싶을 때도 적지 않다. 그런데 실제로 ‘일어나지 말아야

할 때’ 알람 소리를 듣고 일어나면 몸도 무겁고 제대로 된 휴식도 취할 수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인도에 있는 예루살렘 공과대학 연구팀은 최근 사람의 수면 사이클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사람은 잠을 자는 동안 90분 단위의 사이클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 사이클은 크게 네 단계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1,

2단계에는 뇌가 활성화된다. 반면 3, 4단계에서 뇌는 깊은 휴식을 취하게 된다.

연구팀에 따르면 ‘언제 일어나야 하느냐’는 질문의 정답은 뇌가 활발히 움직이는

1, 2단계이다. 뇌가 활성화된 단계에서 일어나면 신체는 쾌적한 기분으로 기상을

맞이할 수 있다. 반면 휴식 과정인 3, 4단계에 알람을 맞춰 놓으면 실제로 잠을 잔

시간은 길었더라도 일어나기가 쉽지 않다. 쉬고 있어야 하는 신체 리듬과 역행해

잠을 깨야 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뇌파를 분석하는 전극 장치를 이용해 사람의 수면

패턴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알람을 맞춰놓은 뒤 알람이 울리기 90초 전부터 컴퓨터

장치를 이용해 실험 참가자의 수면 단계가 어디에 이르렀는지를 확인했다. 그 결과

3, 4단계에서 실험 참가자는 여러 차례 알람이 반복되는 소리를 들을 때까지 잠에서

쉽게 깨어나지 못했다. 반면 뇌가 활성화된 1, 2단계에서는 실험 참가자들이 알람

소리에 쉽게 일어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인체는 잠을 통해 뇌의 휴식을 얻고 신체의 면역 기능도 회복된다.

뼈, 신경, 근육 시스템도 잠을 통해 쉴 수 있다. 하지만 잠자는 내내 이런 휴식 과정이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수면 기간 동안 뇌는 90분 주기로 휴식과 활성화를 반복한다.

따라서 90분 주기 중 뇌가 활성화되는 시점(1, 2단계)에 일어나면 최대 45분을 덜

자도 개운한 기분으로 하루를 시작할 있다는 게 연구팀의 견해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바이오 의공학 기술(Biomedical Engineering and Technology)’에

실렸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가 20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