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일반약 약국 외에서도 판매 해야”

소화제-해열제-감기약 우선 고려

기획재정부가 감기약, 소화제 등 일반약을 약국 이외의 곳에서도 팔아야 한다는

주장에 무게를 두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27일 경제정책조정회의를 갖고 ‘서비스 산업 선진화 평가 및 향후

추진방향’을 확정 발표하면서 “구매 수요가 높은 소화제, 해열제, 감기약 등의

휴일, 심야시간대 구입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재부는 이어 “2000년 의약분업이후 의약품 분류 조정을 실시하지 않아 전문약과

일반약 사이의 불균형이 6대4에서 8대2 수준까지 심화됐다”며 “이를 위해 전문약과

일반약간 상시적 분류 시스템 구축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27일 “의약품 안정성을 우선시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없지만

취약시간대에 약 구입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정부가 취약시간대에 약 구입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키로 방침을

정함에 따라 건강복지공동회의, 소비자시민모임, 바른사회시민회의 등의 시민단체

100곳이 참여해 만들어진 ‘가정상비약 약국외 판매를 위한 시민연대’의 일반약의

슈퍼 판매 주장이 더욱 힘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가정상비약 시민연대는 이날 “일반약 슈퍼판매에 대한 기재부의 결정은 진일보한

결정”이라며 “현재 전문약, 일반약의 2분류인 약 분류체계를 가정상비약 판매를

약국 외에서도 할 수 있도록 3분류 체계로 바꾸는 것이 올바른 정책 방향”이라고

주장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