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아빠 87%, 담배 몰래 피워

금연선언 후에도 니코틴-스트레스 때문

올해 임신이나 출산을 계획하고 있는 신묘둥이 예비아빠들의 78%가 출산 전 최우선

과제로 금연을 꼽았지만 실제 아내에게 금연을 선언하고도 몰래 담배를 피운 적이

있다고 답변한 응답자가 87%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 산하 금연연구회 김재열 교수팀은 1월 17일부터 21일까지

올해 2세를 출산할 예정이거나 출산 계획을 갖고 있는 신묘둥이 예비아빠 중 흡연자

1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그 결과 금연성공이 어려운 이유로 50%가 니코틴의 중독성 때문에, 49%가 스트레스

때문에 끊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2세 계획이라는 중요한 시점을 앞둔 예비아빠들조차도

금연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

금연을 위해 실천해 본 금연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운동이나 취미생활을 가지려고

노력했다고 답한 이가 전체의 64%였다. 담배를 끊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으로는 38%가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본인에 맞는 금연법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담배를 피우는 예비 아빠들이 금연을 결심한 이유에는 51%가 아내와 아기에게

간접흡연의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에, 47%는 가족을 위해 본인의 건강이 우선이라고

답해 많은 예비아빠들이 간접흡연의 위해성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소 가족들에게 간접흡연 피해를 안 주기 위해 집에서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고

응답한 이들이 42%, 밖에서 피우더라도 집에 돌아오면 손을 씻는다는 응답자는 32%로

집계됐다.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 산하 금연연구회의 김재열 총무이사는 “가족 건강을 위해

담배를 옆에서만 안 피우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흡연 때 잔재가 옷과 머리카락

등에 남아 있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금연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기본 3개월 정도의 기간을 정하고 금연 클리닉

전문의를 찾아 본인의 건강상태를 점검하고 효능과 안전성이 검증된 약물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