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충분히 못 먹으면 비만에 합병증

생활고 겪으면 영양균형 깨지고 병 생겨

생활고로 임신 기간 중 균형있는 영양을 섭취하지 못하면 임신부는 비만에다 임신

당뇨 등 합병증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리노이대학교 크레이그 군더센 교수 연구팀은 소득이 중간이하인 임신여성

810명을 대상으로 2001년 1월~2005년 6월 동안 이들의 영양섭취 체질량지수 합병증

발병률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임신 기간 중 생활고 때문에 균형있는 영양섭취에 실패한 이들은 체질량지수가

오히려 증가했고 임신당뇨 등 임신 중 합병증에 걸릴 확률도 커졌다. 군더센 교수는

이에 대해 “산모의 불충분한 영양섭취는 각종 성인병의 원인인 비만으로 이어지고

병도 얻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최근 미국 농업경제조사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08년 영양섭취의 균형이

깨진  가정은 14.6%로 2007년(11.1%)에 비해 증가했다. 이는 1995년 이후 최대치다.

또 미국 농무부는 극빈자 무료 식품구입권 제공자가 2010년 2월 현재 396만명으로

이 프로그램을 시작한 1962년 이후 가장 다수가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영양사협회(American Dietetic Association)’에 발표됐으며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21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