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빡’ 증상, 아저씨가 아줌마보다 심해요

중년 남녀 청력과 기억력 테스트 결과

“어머나, 내가 왜 이러지?”

툭하면 리모컨을 냉장고에 보관(?)하는 아줌마의 넋두리다. 중년 여성이 폐경

무렵 나타내기 시작하는 건망증은 정말 고민이다. 웃어넘길 때가 많기는 하지만 깜빡증은

자꾸 반복하다 보면 이러다 아이들 이름도 까먹는 건 아닌지 슬그머니 걱정이 될

정도.

하지만 실제로 중년의 아줌마보다는 중년 아저씨의 ‘깜빡’ 증상이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런던대학교의 매튜 브라운과 브라이언 더전 박사는 1958년 이후 출생한 중년

남녀 9,600명을 대상으로 청력과 기억력 테스트를 했다. 첫 번째 실험은 10개의 단어를

듣고 2분 뒤 기억나는 대로 말하기, 두 번째 실험은 10개 단어를 보고 5분 뒤 본

순서대로 열거하기였다. 테스트 결과는 약간 의외였다. 깜박증세는 남성이 여성보다

오히려 심한 것이다. 중년 여성은 첫 번 테스트에서 중년 남성보다 5%, 두 번째 테스트에서

8% 더 높은 기억력 점수를 얻었다.

이들 연구대상 중년 남녀는 각각 16세 때 기억력 테스트를 한 일이 있었는데 그

당시는 운동 음식 흡연 술과 기억력의 관련성을 조사한 바 있다. 당시 기억력 점수는

운동을 하는 사람일수록, 담배를 피우지 않는 사람일수록 높았다.

브라운 박사는 “50대 이후 폐경기에 접어든 여성의 기억력이 나빠지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테스트 결과 남성의 기억력이 여성보다 훨씬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또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기억력의 남녀 차 비교하려는 것이 아니었음지만 아저씨가

아줌마보다 깜박증이 심하다는 흥미로운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교육협회 보고서’에 소개되었으며 영국 일간신문 가디언

온라인 판이 최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