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어린이학교 개교

병원에서 꿈과 희망을 키운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장기 투병생활로 학업이 중단되어 어려움을 겪는

환아들을 위해 교육의 장을 마련했다. 서울성모병원은 지난 5월 4일 ‘서울성모병원

어린이학교’를 개교하고 백혈병, 소아암 등 만성질환으로 치료 중인 환아들에게

지속적인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게 되었다.

지금까지 장기 입원 중인 환아들은 학교에 다닐 수 없어 학업이 중단되거나 유급을

당하는 어려움을 겪어 왔다. 하지만 이번 어린이학교 개교로 인해 입원 중에도 꾸준히

필요 수업을 이수함으로써 정상적인 학업을 마칠 수 있게 되었다.

서울성모병원 어린이학교는 20층 소아혈액종양병동과 11층 일반소아병동에 각각

1학급씩 2개의 학급으로 편제된다. 특히 20층 소아혈액종양병동의 경우 무균병동

내에 위치한 교실로서, 1:10000 class(1평방미터 안에 먼지가 1만 개 이하로 유지되는

수치)의 청결도를 유지하여 평소 일반 환경에서 수업이 어려웠던 환아들에게 커다란

도움이 될 예정이다.

학습과정은 유치부 과정의 동화, 음악, 미술에서부터 초등부·중등부 과정의

NIE(글놀이), 뮤지컬영어, 한자, 수학, 과학, 미술치료, 음악치료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다. 또한 지속적인 프로그램 확대를 통해 향후 논술과정 및 교과목 중심의

고등부 과목을 마련할 예정이다.

어린이학교는 서울성모병원 BMT센터 소아청소년과 김학기 교수가 학교장을 맡게

되며 전·현직 교사 및 대학생 예비교사, 특수 분야 전문가들이 자원봉사자로

참가하여 총30여 명의 교사들이 환아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첫 수업을

위한 개학은 오는 5월 11일 예정이다.

김학기 서울성모병원 어린이학교장은 “그동안 병동 내에 어린이를 위한 학교가

없어 미안한 마음이 컸다”며 “투병생활로 몸과 마음이 힘든 아이들을 위해 꿈과

희망이 자라는 공간이 만들어져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