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 차올라 폐 압박하면 “헥헥”

복부비만, 폐기능까지 떨어뜨린다

뚱뚱하지 않아도 복부지방이 많으면 폐 공간을 압박해서 호흡 기능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국립보건의학연구소 나탈리 레오네 박사 팀은 파리병원 질병예방 조사기관에

등록돼 있는 12만 명 이상의 건강정보를 토대로 이들의 연령, 성별, 흡연 여부, 음주량,

비만도, 허리 둘레를 평가했다. 허리둘레가 여성 35인치, 남성 40인치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간주했고, 폐활량으로 폐 기능을 측정했다.

그 결과, 비만도가 높지 않아도 복부 지방이 많으면 폐활량이 낮게 나타났다.

이는 흡연, 음주량, 성별, 비만도 등 다른 요인과 관계없이 복부비만만으로 폐기능이

약화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복부비만이 횡경막과 가슴 벽에 영향을 미쳐 폐의 부피를 감소시킴에

따라 폐 기능이 떨어진다”며 “이 밖에도 복부지방 조직은 몸 속 염증을 증가시켜

신진대사 기능을 저하시킨다”고 밝혔다.

레오네 박사는 “앞선 여러 연구에 따르면 폐 기능이 떨어지면 심장질환과 호흡기능

마비로 사망할 위험이 높아지므로, 뱃살이 많은 사람은 이런 점에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공동 연구자인 미국 아리조나대학교 폴 인라이트 박사는 “폐 기능 평가 때 허리둘레

측정도 포함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호흡기 중환자 의학 저널(The American Journal of Respiratory

and Critical Care Medicine)’ 3월호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 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6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