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당뇨 조심! 당뇨병 환자 38.5%, ‘가족도 당뇨’

당뇨환자 143명 설문조사
– 당뇨병 사실 ‘쉬쉬’ 적극적으로 알리는 환자 15%에 그쳐
– 가장 큰 어려움, 환자의 절반이

‘식이조절’ 답해

당뇨병 환자와 함께 거주하고 있는 가족 중(친척 제외) 또다른 당뇨병 환자가 있는 경우가 38.5%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바이엘 헬스케어에서 당뇨 환자 중 설문에 응한 14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환자 본인을 제외하고 당뇨병을

앓고 있는 가족이 1명 더 있는 경우가 30.8%, 2명 이상인 경우도 7.7%나 돼 전체의 38.5%가 1명 이상의 당뇨 가족이 있다고

답했다.

바이엘 헬스케어 당뇨사업부 문민용 이사는 "당뇨를 함께 앓고 있는 가족이 많은 것은 유전력 외에 식사, 운동 등 가족

공동체의 생활 습관과도 밀접하게 관계가 있기 때문일 것"이라며 "당뇨를 개인적 차원이 아닌 가족 구성원 전체의 차원에서 극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신이 당뇨병 환자라는 사실을 주위에서 모두 알고 있는 경우는 전체의 15%에 지나지 않아 당뇨병 발병

사실을 타인에게 알리는 것을 극도로 꺼리고 있었다. ‘가족만이 알고 있다’가 30.4%로 가장 많았고, ‘친척까지 알고 있다'(23.8%)

‘친구까지 알고 있다'(16.4%) ‘이웃'(9.8%) ‘회사 동료'(4.5%)의 순이었다.

당뇨병으로 인해 가장 큰 어려움은

‘식이조절’이라고 답한 환자가 전체의 47.9%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뒤이어 ‘신체적 고통'(26.1%), ‘경제적 부담'(19.7%),

‘사회적 편견'(6.3%)이라고 답했다.

당뇨병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에 대한 질문에서는 한달 평균 당뇨병 치료로 지출하는 비용이

’10만원 미만’이라고 답한 비율이 56.4%로 가장 많았고, ’10만원~30만원’이 40%로 두번째를 차지했다. 30~50만원의 비교적 고액의

돈을 지출하는 경우도 2.9%, 50~100만원 이상도 0.7%로 나타났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