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입학 전 정크 푸드 즐기면 공부 못 한다

영국 대규모 조사…“빨리 식단 바꿔야 학업 따라가”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정크 푸드를 많이 먹으면 학습능력이 떨어진다는 대규모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대학 페인스테인 박사팀은 영국 정부 차원에서 정크 푸드와 비만과의

관계를 조사한 ‘아본 부모-자녀 종적연구(ALSPAC, Avon Longitudinal Study of Parents

and Children)’에 등록된 1만4000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연구했더니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아본 종적연구에 기록된 어린이들의 식단과 △4, 5세의 초등 입학 전

평가 △6, 7세 대상 1단계 국가시험 △10, 11세 대상 2단계 국가시험 등 3가지 시험평가를

토대로 정크 푸드와 학업 성취도와의 관계를 살폈다.

그 결과, 특히 3살 때 포테이토칩, 롤리 팝 사탕 등의 정크 푸드를 즐겨 먹은

아이들은 학업성취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연구진은 아이들이 학교에서

먹는 점심이나 간식이 학업성취도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릴

수 없었다. 3살 정도부터 일찍 정크 푸드를 먹은 어린이의 학업성취도에서만 확연한

차이를 볼 수 있었다는 것.

영국에서는 전체 미취학 아동들 중 25%가 3살 정도에 정크 푸드를 먹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만약 어린이들이 정크 푸드를 너무 이른 나이에 많이 먹었어도 빨리

건강한 식단으로 바꾼다면 몇 년이 지나서는 학업 성취도를 조금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정부의 지원을 받은 이 연구결과는 ‘역학 및 공중보건학지(Journal of Epidemiology

 and Community Health)’ 최신호에 발표됐으며, 미국 방송 폭스뉴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 등이 15일 보도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