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LDL

35세부터 콜레스테롤과 혈당 수치, 알츠하이머 위험과 관련

30대 중반 나이에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리는 HDL 콜레스테롤(고밀도 지단백질)은 낮은 반면 중성지방 및 혈당 수치가 높다면 미래에 알츠하이머에 걸릴 위험이 높다. 따라서 발병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는 건강한 HDL, 중성지방, 혈당을 유지하기 위한 조기 개입이 중요하다. 알츠하이머병으로 인한 인지력 저하를 예방 혹은 지연할 수 있는 공인된…

나쁜 콜레스테롤 줄이는 7가지 생활 수칙

콜레스테롤은 몸을 형성하는 세포와 세포막을 구성하는 주요 성분이 되고 장기의 기능과 상태를 정상으로 유지하는 스테로이드 호르몬을 합성하는 재료이다. 콜레스테롤은 건강을 해치기 때문에 무조건 낮아야 한다고 잘못 알려져 있는데 적정수준의 콜레스테롤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콜레스테롤의 대표적인 2가지 형태는 저밀도(LDL)…

[날씨와 건강] 건강한 음료 선택으로 혈관 건강 지켜요

혈관의 주적 콜레스테롤, 올바른 습관으로 건강 관리

전국에 구름 많다가, 아침부터 차차 맑아질 전망이다. 제주도는 새벽까지 대체로 흐리겠다. 일교차가 대부분 지역에서 10도 내외로 크겠으니, 기온 변화로 인한 건강 관리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8~4도, 낮 최고기온은 5~12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콜레스테롤’이란 단어는 부정적인 생각이 먼저 떠오른다. 끈적한 노란색으로 혈관에 붙어…

나쁜 콜레스테롤(LDL)이 심장에 얼마나 나쁠까?

65년생 김영수 씨(가명)는 최근 갑작스러운 가슴 통증으로 의식을 잃고 응급실에 실려갔다. 검사 결과 심근경색으로 판명 나, 곧바로 스텐트 시술을 받고 의식을 회복했다. 김 씨는 죽을 고비를 넘겼다는 사실에 안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등산을 다니며 건강 관리를 잘하고 있는데 왜 쓰러진 건지, 이런 일이 반복되지는…

젊은 층도 주의… ‘중성지방’ 수치 낮추려면?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남성 2명 중 1명, 여성 3명 중 1명은 이상지질혈증을 앓고 있다. 이상지질혈증이란 혈액 속에 중성지방이 증가하거나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콜레스테롤(LDL)이 증가하거나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콜레스테롤(HDL)이 감소하는 경우를 말한다. 특히 혈액 내 중성지방이 높은 고중성지방혈증은 평소 아무…

심장병의 주범… 나쁜 콜레스테롤 낮추는 식품 5

심장병을 일으키는 주범으로 꼽히는 것은 ‘나쁜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저밀도 지단백질(LDL) 콜레스테롤이다. 반면에 혈관에 쌓이는 찌꺼기를 제거해 심장마비나 뇌졸중 위험을 감소시키는 고밀도 지단백질(HDL) 콜레스테롤은 ‘좋은 콜레스테롤’로 불린다. LDL은 130 이하, 총 콜레스테롤은 0~240, HDL은 남성…

호두 섭취, 콜레스테롤·심혈관계 관련 위험 낮춰

호두를 매일 먹으면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아지고 심혈관질환 위험이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심장협회(AHA)저널인 «순환(Circulation)»에 발표된 새로운 연구결과다.  2년간 매일 호두 반 컵씩 섭취한 사람들은 LDL 콜레스테롤 수치와 심혈관질환 위험 예측 변수인 '저밀도지단백분획' 수치가 감소한 것.…

매일 ‘이것’ 먹으면 나쁜 콜레스테롤 감소 (연구)

호두의 건강상 이점에 대해 새로운 연구 결과가 추가됐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클리닉 병원의 연구팀은 2년에 걸쳐 노인들이 매일 호두 반 컵 정도를 섭취한 결과 저밀도 지단백질(LDL) 콜레스테롤, 이른바 ‘나쁜 콜레스테롤’이 감소했다는 것을 발견했다. 총콜레스테롤 또한 줄어들었다. 이 연구는 미국심장학회지 ‘순환(Circulation)’에 실렸다.…

당뇨병 전증이라면 해야 할 일 3

정상 혈당은 최소 8시간 이상 음식을 섭취하지 않은 공복 상태에서 잰 혈당 수치가 1데시리터(㎗)당 100mg 미만이고, 경구 당 부하 검사 2시간 후의 혈당 수치가 140mg 미만일 때를 말한다. 혈당 검사에서 정상 혈당의 범위를 벗어났지만, 당뇨병으로 진단될 정도로 높지 않은 경우를 당뇨병 전…

‘좋은 콜레스테롤’ 낮을수록 파킨슨병 위험 최대 60% ↑

좋은 콜레스테롤로 잘 알려진 고밀도지단백(HDL) 콜레스테롤이 낮고 변동폭이 클수록 파킨슨병 위험이 최대 60%까지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다학제 연구팀(가정의학과 박주현, 김도훈 교수, 숭실대학교 정보통계보험수리학과 한경도 교수)은 008년부터 2013년까지 국민건강보험을 통해 3번 이상의 건강 검진을 받은 파킨슨병이…

‘좋은’ 콜레스테롤이 다 좋은 건 아니다(연구)

콜레스테롤에는 두가지 종류가 있다. 나쁘거나 좋거나. 그런데 ‘좋은’ 콜레스테롤이 모두 좋은 것은 아니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우리가 흔히 ‘좋은 콜레스테롤’이라고 부르는 HDL 콜레스테롤(고밀도지단백콜레스테롤)은 동맥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이동시켜 제거하는 기능으로 심혈관계 질환 위험을 낮춘다. 반대로 ‘나쁜 콜레스테롤’이라고 불리는…

‘고중성지방혈증’ 심근경색·협심증 원인

“술과 고기 즐기면⋯” 젊은 층도 ‘고중성지방혈증’ 위험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남성 2명 중 1명, 여성 3명 중 1명은 이상지질혈증을 앓고 있다. 이상지질혈증이란 혈액 속에 중성지방이 증가하거나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콜레스테롤 (LDL)이 증가하거나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콜레스테롤(HDL)이 감소하는 경우를 말한다. 특히 혈액 내 중성지방이 높은 고중성지방혈증은 평소 아무 증상이…

콜레스테롤 낮추는 음식 6

건강 검진할 때마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살금살금 올라가고 있다면? 조심해야 한다. 특히 ‘나쁜 콜레스테롤’이라 불리는 LDL 수치에 유의할 것. 미국 보스턴 브리검 여성 병원의 호르헤 플러츠키 박사는 “심장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LDL 수치를 100mg/dL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식단에 주의를 기울일 것.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이상지질혈증 치료, 꼭 주사도 맞아야 하나요?”

심근경색 경험 후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기 위해 지질 저하제 스타틴 복합제를 복용하기 시작한 김영수씨. 치료를 시작할 당시 김씨의 혈중 LDL 콜레스테롤은 130mg/dL에 달했다. 두 번 다시 심근경색이라는 악몽을 경험하고 싶지 않았던 김씨는 의사 선생님의 설명대로 꼬박꼬박 약을 먹었지만 어째서인지 3개월이 지나도…

건강검진서 나온 ‘낮은 HDL콜레스테롤 수치’ 위험할까?

모 제조업체 영업팀에 근무 중인 김모(남, 48세)씨, 업무 특성상 밤늦게 술자리를 하는 경우가 잦다. 그러다 보니 늦은 시간 과식을 하게 되는 것은 물론 채 소화도 시키지 못하고 잠들기 일쑤다. 바쁘고 피곤하다는 이유로 운동도 거의 하지 않고 있다. 그간 건강검진에서도 생활습관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의를 몇 차례 받았지만 잠깐 관심을 기울이다 시간이…

나이 들수록 중요한 ‘HDL콜레스테롤’, 폴리코사놀-사탕수수왁스알코올이 도움

직장인 건강검진 결과, ‘저HDL콜레스테롤혈증’ 왜 위험할까?

모 제조업체 영업팀에 근무 중인 김모(남, 48세)씨는 업무 특성상 밤늦게 술자리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늦은 시간 과식을 하게 되는 것은 물론 채 소화도 시키지 못하고 잠들기 일쑤죠. 심지어 바쁘고 피곤하다는 이유로 운동도 거의 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간 건강검진에서도…

아보카도 한 알이 심장을 지킨다(연구)

하루에 아보카도 하나를 먹으면 '나쁜 콜레스테롤'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나쁜 콜레스테롤이란 산화된 저밀도 지단백질(LDL)과 작고 조밀한 LDL 입자, 양쪽 모두를 가리키는 것으로 동맥 경화, 고혈압, 심근 경색 등 심혈관계 질환을 일으키는 주범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학교 연구진은 비만이거나 과체중인 성인 45명을…

1월 첫 주, 콜레스테롤 수치 높아진다 (연구)

흥청거리는 연말을 보낸 이라면 찔끔할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월 첫 주에는 평소보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진다는 것. 덴마크의 코펜하겐 대학교 연구진은 25,764명을 3년에 걸쳐 추적 관찰했다. 참가자들의 평균 연령은 59세. 콜레스테롤 저하제를 복용하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참가자들의 평균 콜레스테롤 수치는 205. 가이드라인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