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채소

수분이 듬뿍 들어 있는 음식 6가지

물보다 천천히 수분 제공하는 좋은 공급원 몸에서 수분이 많이 빠져나가 심하게 목이 마를 때는 큰 잔 가득 물을 마셔도 갈증이 쉽사리 없어지지 않는다. 그런데 부족한 수분을 채우는 방법은 물을 마시는 것뿐 아니라 수분을 많이 포함하고 있는 음식들을 먹어도 된다. 미국 영양과 식이요법학회 대변인이자 텍사스 어린이병원 운동 영양사인 로버타 안딩은…

체중 지켜주는 규칙적인 하루 일정

같은 시간 일어나고 식사 전 물마시기 등 몸매에 신경을 쓰는 계절이 다가왔다. 그러나 체중 조절의 열쇠는 무엇을 먹고 얼마만큼 운동을 하느냐는 물론이지만 하루 시간대에 따라 어떻게 생활하는지도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미국 건강 생활잡지 프리벤션은 지난 7일 호르몬을 조절하고 식욕을 억제함으로써 체중을 유지하고 탄탄한 복근도 만들 수 있는…

일상에서 물을 많이 마시는 8가지 방법

항상 옆에 두고 주스도 물 타서 마셔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평소 물을 많이 마셔야 몸이 원활하게 작동하고, 피부가 맑아지고, 체중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2004년 미국 의학연구소에서는 건강한 성인 여성은 매일 2700cc, 남성은 3750cc가 필요하다고 정했다. 이때 ‘전체’ 물의 양은 음료와 음식에 들어있는 것을 통틀은…

‘아침형 인간’이 될 수 있는 7가지 요령

저녁에 한 시간 빼고, 아침에 운동하도록 왜 어떤 사람은 새벽 2시까지 잠이 안 들어도 눈이 멀뚱멀뚱한 반면 아침에는 눈을 뜨기가 어려울까? 이런 올빼미형 인간이 아침형 인간으로 변신하기란 매우 어렵다. 그러나 생활 습관을 조금씩 바꾸면 좀 더 아침형 인간에 가깝게 될 수는 있다. 미국 폭스TV는 9일 애틀랜타의 생리학자이며 ‘잠을 정복하라’라는…

사과 먹으면 혈관 속 핏덩어리 없앤다

오렌지, 양파도 심근경색-뇌졸중 예방 효과 하루에 사과 하나를 먹으면 의사를 찾을 필요가 없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사과가 건강에 좋다는 뜻이다. 사과뿐 아니라 양파나 오렌지를 먹으면 혈관에 핏덩어리가 엉기는 것을 방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들 채소나 과일에 있는 루틴으로 알려진 플라보노이드가 혈전 억제 작용을 하기 때문이다. 하버드…

커피 어떻게? 마셔도 되나, 끊어야 하나

당뇨병 등 예방 도움…굳이 새로 마실 필요 없어   이제 현대인의 필수 기호품으로 자리 잡은 커피.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사람들이 커피 잔을 들고 생각에 잠겨 있을 것이다. 또한 커피를 하루에 꽤 많이 마시는 사람도 상당하다. 그런데 정말 커피는 많이 마셔도 괜찮을까. 무심코 마시고 있지만 혹시 몸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지는 않을까.…

지방은 줄이고 맛있는 음식 만들기

채소는 섞고, 달걀은 데치듯이 요리 음식을 가볍게 먹더라도 맛있게 먹고 싶을 때 어떻게 준비하면 될까. 흔히 굽거나 찌는 방법으로 만드는 것이 전부다. 그러나 채소를 섞어서 만들 수도 있고, 은박지나 양피지에 싸서 구울 수도 있다. 미국 건강 생활 잡지 ‘헬스’가 최근 소개한 요리법을 알아보자. ◆ 섞기 여러 가지 채소를 섞어서 갈면 크림이나…

젊다고 머릿털 방심하면 ‘낭패’

스트레스, 음식, 두피 등 관리로 탈모 예방해야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들도 머릿털이 빠지는 바람에 끙끙 앓는 경우가 적지 않다. 최근 노화현상 때문이 아니라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탈모하는 남녀가 주변에서 부쩍 늘고 있다. 이에 따라 탈모 케어와 예방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탈모는 다양한 요인으로 생기며 매우 빠른 속도로 진행되므로 세심한…

팽팽한 피부…붉은 피망·당근 먹어라

아마씨 기름·살코기도 주름 막고 촉촉함 지켜 먹으면 얼굴색이 더 좋아지는 음식이 있을까. 그렇다. 간단히 몇 가지 음식만 바꿔도 주름이 덜 생기고 피부가 건조하거나 민감해지는 노화 현상을 줄일 수 있다. ‘당신이 먹는 음식이 바로 당신’이라는 말은 피부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는 1일 우리가 먹으면 얼굴색이 좋아지는…

건조한 봄…건강한 피부 지키는 방법

물 많이 마시고 가습기 틀어 습도 유지해야 며칠 전만 해도 쌀쌀한 날씨에 겨울 옷 넣기가 망설여지더니 갑자기 기온이 초여름처럼 오르고 있다. 반팔 옷을 입고 다녀도 전혀 어색하지가 않다. 4월 마지막 날인 30일 서울의 낮 기온은 28도를 기록하고 있다. 고온에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 건강을 잘 챙겨야 하지만 특히 피부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자몽·사과·생강, 몸 안의 독소 없앤다

음식으로 쌓인 독성 물질 자연 해독 작용 효과 기분전환을 위해 먹는 음식에 몸무게가 늘어난다. 그러나 걱정마라. 다른 음식으로 몸 대청소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신이 먹는 음식이 바로 당신이다’의 저자인 영양학자 질리언 맥키스는 “몸에 독성 물질이 많이 쌓여도 과일, 채소, 유기농 식품 등을 먹으면 자연스럽게 해독할 수 있다”고 말한다.…

노력해도 살이 안 빠지는 이유 11가지

운동 너무 많이 하고 샐러드만 먹으면 효과 없어 살을 빼려고 노력하지만 제대로 되지 않아 속이 상한다. 엄청 애쓰는데도 저울 눈금은 꿈쩍도 하지 않는다. 결국 의욕은 사라지고 포기하고 만다. 미국 폭스뉴스는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이유 11가지를 24일 소개했다. 1. 잘못된 음식을 먹는다 셰이크나 에너지바 같은 체중감량 음식은 편하게 먹을 수 있지만,…

통조림 식품도 신선 식품 못지않다?

필수 영양소 얻는데 비용·편의성 앞서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을 것.’ 의심의 여지가 없는 건강 상식으로 여겨지고 있는 철칙이다. 그러나 이를 반드시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먹어야 하는 것으로 받아들인다면 오해라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미국 터프츠 대학의 캐시 캐피카 박사와 웬디 바이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통조림, 신선식품, 그리고 냉동 및…

상추, 토마토에서 식중독 바이러스 10일 생존

식중독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가 상추와 토마토에서 10일 정도 살아남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때문에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물로 식품을 씻은 뒤, 익히지 않고 그대로 먹으면 식중독에 걸릴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9일 토마토· 상추· 얼음을 노로바이러스로 오염시켜 생존율을 측정한 결과, 토마토 속 노로바이러스의 생존율은 3일…

암환자의 12가지 증상별 추천음식

돌연 집안에 암 환자가 생기면 온 가족의 눈앞이 컴컴해 진다. 어쩔 줄 몰라 허둥대게 마련이다. 특히 암 환자에게 어떤 음식을 먹여야 하는지조차 종잡을 수 없는 경우가 적지 않다. 암 환자에 흔한 증상 12가지에 따른 추천음식을 소개한다. ◇ 입맛이 없어요(식욕부진) = 입맛을 돋우고 영양이 풍부한 ‘바나나 스무디’가 권장된다.…

스트레스 심할 때 먹어서 풀지 않으려면?

음악 듣거나 산책으로 먹는 생각에서 벗어나라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업무 때문에 스트레스가 쌓일 때 뭔가를 먹어서 푸는 일이 많다. 더욱이 하루 일과를 하는 중에도 오후가 되어 기력이 떨어지거나 업무가 부담스러울 때면 달콤한 간식을 찾게 된다. 미국의 음식 칼럼니스트 티나 호퍼트는 11일 건강잡지 헬스닷컴에 스트레스를 달래느라 폭식하는 일을 예방할…

연어·수박·시금치 먹으면 두통 달랜다

숙성 치즈·바나나 등은 두통 일으켜 두통이 생기는 이유는 여러 가지다. 컴퓨터 작업을 오랫동안 했거나, 이웃집 음악 소리나 공사장 소란스런 소리 때문일 수 있다. 이처럼 두통 원인은 스트레스, 근육 긴장, 축농증, 생리전 증후군, 수면 부족 등 여러 가지가 있는 반면, 만성 두통이나 편두통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증상을 일으키는 음식이나…

고혈압 걱정되면 건포도·키위 먹어라

수박·두부·초콜릿 등도 혈압 낮추는 효과 최근 연구에 따르면 빵이나 쿠키에 섞어 먹는 건포도가 혈압에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루이빌 대사와 아테롬성 동맥경화증 연구 센터는 하루 3번 건포도를 간식으로 먹으면 다른 간식에 비해 혈압을 약간 낮추는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심한 고혈압 환자가 아닌 고혈압 징후를 보이기 시작하는 사람에게는 희소식이다.…

몸에 특히 좋은 ‘과거의 금기 식품’ 6가지

달걀·아보카도·감자·아몬드·초콜릿·파스타 달걀,아보카도, 감자, 아몬드, 초콜릿, 파스타. 콜레스테롤이나 지방,탄수화물의 함량이 높다는 이유로 과거엔 금기식품으로 꼽혔었다.  하지만 최신 연구에 따르면 오히려 건강에 좋은 수퍼 식품으로 드러났다. 미국 방송 폭스뉴스는 29일 몸에 특히 좋은 ‘과거의 금기 식품’들을 소개했다.…

너무 심하게 졸리면…춘곤증? 낮졸림증?

춘곤증은 생리현상, 낮졸림증은 치료 받아야 낮 기온이 10도 이상으로 올라가면서 점심을 먹고 난 뒤 자리에 앉아 꾸벅거리는 사람들도 심심치 않게 눈에 뜨인다. 이른바 ‘춘곤증’의 계절이다. 오후만 되면 온몸이 나른해지면서 졸음이 찾아와 10~20분 눈을 붙여야만 정신이 맑고 몸도 개운해진다. 이런 춘곤증은 봄철에 흔히 느끼는 피로증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