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재발

스캔에 질병 나타나기 15개월 전에 발견 가능

“유방암 재발 여부, 혈액 검사로 빠르게 알 수 있다”

유방암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질병 형태다. 유방암은 재발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한데 현재의 조영술보다 몇 년 더 빠르게 재발 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 혈액 검사 방법이 개발됐다. 미국임상종양학회(American Society of Clinical Oncology) 컨퍼런스에서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증상이 나타나거나 스캔에 질병이 나타나기…

종양 크기 감소 및 재발 방지 목적 허가, 전문가들 "치료 성적 향상 기대"

조기 폐암 환자, 수술 전과 후 ‘면역항암제’ 사용길 열려

국내 조기 폐암 환자 치료에 면역항암제를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 수술 전 종양 크기를 줄이기 위해 면역항암제를 사용하거나, 수술 후에도 재발 방지 목적으로 약물 사용이 가능해진 것이다. 현재 사용되는 항암화학요법 치료는 환자 생존율을 높이는데 한계가 크다는 평가가 나오는 상황이었다. 23일 이세훈 삼성서울병원…

고위험군 중 56%는 고통스러운 방광경 검사 받을 필요 없어

“방광암 재발 여부, 소변검사로 알 수 있다”

방광암 수술을 받은 뒤 재발여부를 고통스러운 방광경 검사가 아닌 소변검사로 상당수 대체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파리에서 열린 유럽비뇨기과학회 정기 학술대회(EAU24)에서 발표된 덴마크 연구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방광암은 재발율이 높다. 가장 공격적 형태의 방광암의 경우…

브라카(BRCA) 유전인자 보유해도 재발 위험 증가 안 해

유방암 걸렸던 여성, 임신해도 괜찮을까?

유방암 위험 브라카(BRCA) 유전인자로 젊은 나이에 유방암에 걸렸던 여성이라도 자연스러운 임신이 가능하며 임신한다 해도 재발 위험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의학협회저널(JAMA)》에 발표된 국제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WebMD)가 1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BRCA 유전자 변이가 있을…

엘리시오 테라퓨틱스의 ELI-002, 재발위험 86% 줄여줘

췌장암 재발 막는 백신 나올까?

췌장암 재발을 예방하기 위해 개발 중인 백신이 가장 흔한 형태의 췌장암 환자들에게서 효과를 보였다는 초기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9일(현지시간) 《네이처 의학(Nature Medicine)》에 발표된 미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 제약사 엘리시오 테라퓨틱스가 개발한 ELI-002 백신은 KRAS…

비만 여성은 18%, 중증 비만 여성은 32% 더 위험

유방암 환자 뚱뚱하면…재발 위험 더 높아

비만하면 유방암 재발 위험이 높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학협회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발표된 덴마크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8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많은 유방암 생존자들이 재발을 막기 위해 암 치료 후 호르몬 약을 복용한다.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이 약들은 비만한…

'킴리아' 등 현행 CD19 표적 세포치료제 한계 극복할 차세대 약물로 주목

CAR-T 치료제 맹점 ‘높은 재발률’…페프로민바이오 도전장 성공할까

치료 이후 재발 위험과 신경 독성 이슈를 해결한 차세대 '키메릭항원수용체-T(CAR-T)' 세포 치료제가 임상 개발에 도전장을 던졌다. 다양한 혈액 암종을 커버하기 위해 표적 물질을 달리했다는 게 차별점이다. 낮은 치료 반응과 비교적 높은 재발률, 신경 부작용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기존 CD19 표적 CAR-T 치료제들의 단점을 극복할 것으로…

유전자표적맞춤형 mRNA백신 맞은 16명 중 8명 18개월간 재발 없어

악명 높은 췌장암, 재발 막는 백신 나올까?

췌장암은 종양 제거 수술 후에도 재발 가능성이 높은 악성 종양이다. 이를 막기 위해 수술 받은 췌장암 환자의 유전자 표적 맞춤형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이 소규모 임상시험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10일(현지시간) 과학전문지 《네이처》에 발표된 미국과 독일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뉴욕타임즈(NYT)가 보도한 내용이다. 5년 전 독일 마인츠의…

호르몬 수용체 여부 등 영향

유방암 완치 후 재발은?…5명 중 한명꼴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유방센터 정승필 교수가 유방암 추적관찰 기간의 새 기준을 제시했다. 유방암은 조기 발견 및 치료 시 완치율이 높다고 알려졌지만 재발 가능성이 커 환자별 관리법과 정기검진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흔히 암은 치료 뒤 5년 동안 경과를 지켜보고 재발하지 않으면 완치로 생각하는 환자들이 많다. 유방암도 마찬가지이나, 5년 뒤 재발하는 경우가…

신경모세포종 등 소아암 수술에 도움될 전망

반짝반짝 빛나는 종양? 숨은 암까지 찾는다 (연구)

영국 UCL(University College London) 연구팀이 암 종양에 붙어 빛을 내는 형광 물질을 개발했다. 이로써 의료진은 암 종양과 정상 조직을 훨씬 명확히 구별할 수 있게 됐다. 이 형광 물질은 혈관에 주입하면 암 종양에 저절로 달라붙는 성질을 가졌다. 특수 카메라로 촬영하면 분자 단위에서 빛을 내기 때문에 종양을 쉽게 알아볼 수…

전립선암 모든 병기에서 진단가능하게 개발

퓨쳐켐, 전립선암 진단제 추가 임상3상 승인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은 전립선암 환자에서 적응증 확장을 위한 추가 임상 3상 시험을 식약처가 승인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받은 추가 3상은 퓨쳐켐의 전립선암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FC303이 재발 또는 전이가 의심되는 전립선암 환자에서의 적응증 확장을 위한 것이다. 임상은 국립암센터 외 5개 병원에서 89명을 대상으로 진행…

'한국인 위식도역류질환의 적합한 유지치료법을 찾기 위한 임상근거 개발연구'

위식도역류 약 먹어도 90% 재발, “장기 유지 관리 어떻게?”

위식도역류질환은 위의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해 불편한 증상이나 식도 점막 손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내시경에서 식도 점막 손상인 미란이 관찰되는 미란성 식도염과 역류 증상만 보이는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으로 나눌 수 있다. 위식도역류질환의 주 치료제는 위산분비 억제제인 프로톤 펌프 억제제(PPI)다. 한 해 동안 PPI의 글로벌 시장 규모는 25조 원…

10년이내 재발 확률 예측해 제공

젠큐릭스, 유방암 예후진단서비스 터키 진출

젠큐릭스는 독일에서 개최된 뒤셀도르프 국제의료기기전시회(MEDICA 2022)에서 터키 최고 종합병원으로 알려진 아치바뎀 대학병원(Acibadem Hospital)과 유방암 예후진단 서비스 도입을 확정지었다고 24일 밝혔다.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참가한 본 전시회에서 유럽권 바이어들 이외에도 중동과 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 등 병의료원과…

소세포폐암 2차 치료제 시장 옵션으로 주목 내년 상반기 출시

보령 소세포폐암 도입 신약 ‘젭젤카’, 식약처 품목허가 획득

보령(구 보령제약, 대표 장두현)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소세포폐암 신약 '젭젤카주(성분명 러비넥테딘)'에 대한 품목허가를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젭젤카주는 '1차 백금기반 화학요법에 실패한 전이성 소세포폐암'을 적응증으로 하고 있다. 젭젤카주는 스페인 제약사 파마마(PharmaMar S.A.)에서 개발한 항암신약으로, 국내에선 보령이…

강력 효과·2년간 20일 단기복용·4년 유지효과

한국머크,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3S심포지엄’ 개최

한국머크 바이오파마(신경면역질환 사업부 총괄 유현정)는 지난달 31일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마벤클라드®정(성분명 클라드리빈)의 ‘3S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3S심포지엄은 2020년 8월 재발 이장성 다발성경화증(RRMS)에 대해 건강보험급여가 적용된 마벤클라드의 급여 적용 2주년을 맞아 마련됐다. 심포지엄의 제목 3S는 강력한…

식약처 보완의견 등 재신청 계획

퓨쳐켐, 전립선암 진단제 적응증 추가임상 자진 취하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퓨쳐켐은 지난 2월 적응증 추가를 목적으로 신청한 생화학적 재발 전립선암(BRPC) 환자100명을 대상으로 한 국내 임상3상 신청을 자진 취하했다고 공시했다. 퓨쳐켐이 진행하고 있는 전립선암 진단제 임상 3상 연구는 초기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퓨쳐켐은 추가로 생화학적 재발 전립선암 환자에게도 진단 적응증을 확대하기…

지긋지긋한 염증성 장 질환

염증성 장 질환은 아직 특별한 원인이 밝혀져 있지 않다. 서구적 식습관, 특히 인스턴트를 위주로 한 자극적 식생활이 원인일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스트레스나 과음도 일정 부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재발율이 높고 통증이 강하며 사회생활에 어려움이 느낄 정도로 불편한 염증성 장 질환은 평생 치료를 요하는…

암에 관한 황당한 오해 5

암은 여전히 치명적인 병이지만, 의술의 발달로 생존율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90년대 초 40% 남짓이었던 5년 생존율은 최근 70%를 돌파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암에 관한 근거 없는 오해에 관해 정리했다. 불안이 클수록 헛소문은 쉽게 퍼진다. ‘암이 전염된다’거나 ‘데오도란트가 유방암을 유발한다’는 근거…

‘손목 결절종’… 젊은 여성 손목에 웬 물혹이?

힘 빠짐 증상 등 발생 직장인 양모씨(29)는 얼마 전 손목 옆 부분에 작은 혹이 생겼다. 처음에는 크지 않고 말랑말랑해서 사마귀나 피부질환으로 여겼으나 점차 크기가 커지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손목을 구부리거나 움직일 때 툭 튀어나오는 증상이 심해지고 얼얼한 통증도 생겼다. 손목 통증으로 정형외과를…

끈질긴 무좀, 더 늦기 전에 잡아야 하는 이유

겨울동안 각질 속에 숨어있던 무좀균은 날씨가 풀리는 봄이 오면 다시 올라오기 시작한다. 봄부터 시작되어 여름에 기승을 부리는 지긋지긋한 무좀, 어떻게 치료해야 할까? 무좀은 발가락 사이, 발바닥 등이 곰팡이의 일종인 피부사상균에 감염돼 일어나는 감염성 질환이다. 피부사상균은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번식이 왕성해 여름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