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후 '이런' 음식 먹어라!...근육 늘리고 통증 줄여준다

운동을 꾸준히 지속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건강한 식단을 적절히 챙겨먹으면 운동 효과가 높아진다. 필요한 영양소를 제대로 챙겨 먹는 것만으로 운동 능력을 향상할 수 있고 근육 등의 회복 속도를 높이고 부상 위험까지 줄일 수 있다. 이에 미국 건강·식품 정보 매체 ‘잇디스낫댓(EatThis, NotThat)’

"운동하는 사람은 다르네"...회사에서도 '이것' 높아

꾸준히 운동을 하는 습관이 건강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운동의 효과는 이 뿐 만이 아니다. 적당히 몸을 움직이는 것은 일상에 활기를 더하고 직장 생활 만족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미국 의학뉴스 포털 ‘뉴스메디컬라이프사이언스(News Medical Li

"무더위에 더 좋아" 전해질 풍부...그냥 물 말고 '이 물' 마셔라?

무더위에 타는 듯한 갈증, 줄줄 흐르는 땀. 이런 계절일수록 물이나 스포츠 음료를 많이 마셔야 우리 몸이 더위에 큰 타격을 받지 않게 지킬 수 있다. 이왕 마셔야 하는 거라면 조금이라도 더 좋은 물로 건강까지 확실히 챙기는 게 어떨까? 이와 관련해 미국 식품·영양 매체 ‘이팅웰(EatingWell)

"뒤로 박수치기만?" 60대 넘으면 이렇게 운동해 보세요

'백세 시대'라고들 한다. 이제 중요한 것은 단순히 오래 사는 것이 아니라 혼자서 원하는 활동을 할 수 있을 만큼 건강하게 사는 것이다. 미국 건강·식품 정보 매체 ‘잇디스낫댓(EatThis, NotThat)’은 전문 트레이너 등의 의견을 바탕으로 활기찬 노년을 위해서는 꾸준한 관리가 중요하며 80세가

"화장실만 몇 번째야?" 참을 수 없는 설사...이게 무더위 때문?

더운 날씨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증상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의외로 생기기 쉬운 것 중 하나가 바로 '설사'다. 높은 기온 자체가 설사를 일으킨다고 할 수는 없지만 높은 기온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여러 요인이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세균, 탈수, 예민한 장 등이 원인 여름철 설사의 대표적인

"숨쉴 때 휘파람 소리...흡연자라면 사망위험 3위 '이 병' 의심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중년 이후에 겪을 수 있는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가 바로 '만성 폐쇄성 폐질환(Chronic Obstructive Pulmonary Disease: 이하 COPD)'이다. COPD 원인의 70~80%가 흡연으로 나머지 20%가 결핵과 천식, 미세먼지 노출, 직업상 분진이나 가스 등에

"살 찌우고 불안 높여"...스트레스 받을 때 '이 음식'은 피해라

스트레스를 받으면 단 음식, 기름기가 많은 음식 등을 먹어 풀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하지만 고지방 음식을 먹으면 살이 찌는 부작용이 있을 뿐 아니라 심지어 불안감이 커져 기분이 더 나빠질 수 있다. 의학전문 포털 '뉴스메디컬 라이프사이언스(News Medica Life Scienc

발에 자꾸 물집 생겨 아픈데...터뜨릴까? 말까?

생각보다 자주 생기고 생각 이상으로 고통스러운 것 중 하나가 발에 생기는 물집이다. 자꾸만 발에 물집이 생겨 걷거나 움직이는 것도 불편하다면 일단 '신발'을 유심히 살피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물집은 표피 아래에 형성되는 액체나 혈액으로 채워진 작은 주머니로 가려움증은 물론 통증을 유발하고 터질

"애들 피부도 약한데"...아기 몸에 선크림 발라도 될까?

햇빛 쏟아지는 여름, 선크림(이하 자외선 차단제)이 아무리 필수라지만 아이들까지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줘야 할지 고민이 되고는 한다. 대체 아이들은 언제부터 자외선 차단제를 써야 하고 제품을 고를 때는 어떤 점을 고려하는 게 좋을까? 생후 6개월은 지나야 클리블랜드클리닉은 전문가 의견 하에 생후

주당 감자 14개, '이렇게' 먹으면...심장마비 사망위험 줄인다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으면서도 맛있는 감자. 흔히 감자라고 하면 튀김 등을 떠올리며 건강에 나쁘거나 살이 찌는 음식으로 여기기 쉽지만 사실 감자는 잘만 먹으면 건강상 이점이 많은 좋은 식재료다. 심지어 최근 《영양학 저널(Journal of Nutrition)》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