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면 불안감 몰려와"...괴로운 '숙취불안', 뭣 때문에?

술을 마신 다음날 숙취와 함께 불안감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있다. 이러한 증상을 '숙취(hangover)'와 '불안(anxiety)'이라는 단어를 합쳐 '행자이어티(Hangxiety)'라고 부른다.  《임상의학(Clinical Medicine)》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12% 정도의 사람들이 숙취의

"하루 한 개 '이 견과류' 먹어라"...갑상샘 지키고 당뇨 위험 막는다

갑상샘 건강을 지키고, 당뇨, 치매까지 예방하고 싶다면 브라질너트를 챙겨 먹는 게 도움이 된다. '견과류의 왕'이라고도 불리는 브라질너트는 비타민과 미네랄, 특히 셀레늄이 풍부해 섭취하면 건강상 많은 이점을 누릴 수 있다고 건강정보매체 '헬스(Health)'가 소개했다. 갑상샘 지키고 염증 줄이는

"결혼 실패인가?" 위기의 부부들...상담이 진짜 필요한 때는?

TV 드라마,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부부 상담' 장면, 예전에는 낯선 풍경이었지만 이제 우리 사회에서도 꽤 익숙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됐다. 부부가 각자의 이야기를 하고 전문가 의견을 구하는 TV 프로그램도 여럿 등장했다. 하지만 사연이 특이하거나 '위기'에 몰린 부부가 많고 '부부 상담'이 궁지

'저릿저릿' 계속되는 발저림, '병' 걸린 건 아닐까

갑자기 저릿저릿 발이나 발가락이 저린 것은 흔히 생기는 일로 신경에 가해지는 압박이 줄도록 자세를 교정하면 쉽게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발저림이 자주 생기거나 지속적이라면 이는 신체에 이상이 있거나 심각한 질환일 수 있으므로 경계해야 한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evention)’ 이 소

"자연으로 나가라"...몸속 염증 수치에 이런 변화가

자연을 느끼며 산책을 한다거나 야외활동을 즐기는 것이 염증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최근 《뇌, 행동 및 면역(Brain, Behavior, and Immunity)》에 발표된 미국 코넬 인간생태학대 연구진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긍정적인' 자연과의 접촉 횟수가 많을수록

"닿기만 하면 자지러져"...간지럼 나만 잘 타는 이유는?

유독 간지럼을 잘 타는 사람이 있다. 심한 경우에는 손이 닿기도 전에 자지러진다. 대체 왜 우리 몸은 간지럼을 느끼고 사람마다 느끼는 정도에 이렇게 큰 차이가 있는 걸까. 인간 등 영장류, 설치류 등 일부 포유류만이 느낀다는 신비한 '간지럼'에 대해 알아본다. 방어기제, 사회적 상호작용 수단

"몸무게 집착 버려라"... '이것' 안 빼면 다이어트는 무효

다이어트를 결심하면 자연스럽게 몸무게에 집착하게 된다. 하지만 건강하고 탄력 있는 몸매를 원한다면 무턱대고 몸무게만 줄이는 것은 좋지 않다. 체중도 줄여야겠지만 중요한 것은 불필요한 체지방, 즉 진짜 '살'을 빼는 것이다. 체중 감소와 체지방 감소는 달라 체중 감소와 체지방량 감소는 어떤 점이

"거칠고 주름져" 얼굴보다 빨리 늙었네...손 노화 막으려면?

 손은 매일 바쁘게 움직이며 여러 자극에 고스란히 노출된 채 살아가고 있다. 수시로 씻고 설거지, 빨래, 목욕 등 여러 일을 매일 하다 보니 쉽게 거칠어지고 빠르게 늙는다. 손의 노화 속도를 늦추고 조금이라도 더 촉촉함을 유지하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 미국 라이프 월간지 '리얼심플(Real Si

"노화 걱정?" 몸속 세포 덜 늙게 하는 '이런' 과채소 먹어라!

건강하게 오래 사는 것은 많은 이들이 간절히 바라는 일이다. 장수마을 노인들의 건강 비결과 그들이 어떤 생활습관을 갖고 있는지 궁금해하는 것도 이러한 바람을 실현하고 싶은 마음 때문이다. 유전적 요인, 환경, 스트레스 관리, 흡연이나 음주, 식습관 등 노화와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요인이 있지만 우

"눈물 콧물 범벅"...왜 밤만 되면 알레르기 심해질까?

안 그래도 알레르기로 괴로운데 밤만 되면 증상이 더 심해져 잠까지 설치는 경우가 많다. 알레르기는 눈곱, 재채기, 기침 등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는데 밤이 되면 수면 자세나 침실 내 알레르겐 등의 영향으로 증상이 심해진다. 알레르겐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항원물질로 반려동물 비듬, 먼지와 곰팡이, 실내로 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