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받으면 살찐다?"...뱃살 늘리는 '이런 음식' 찾기 때문

수시로 간식을 먹어 살이 찌는 사람 중에 '스트레스'를 이유로 꼽는 이들이 많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단 음식이나 매운 음식이 자꾸 먹고 싶어진다는 것. 스트레스가 체중을 늘린다는 말은 사실일까? 사실이라면 그 이유는 무엇일까. 미국 식품·영양 매체 ‘이팅웰(EatingWell)’은 영양 전문가의 의

선크림 오히려 피부에 해롭다?...안 바르면 '이것' 위험 쑥

햇빛이 쏟아지는 계절이 다가오면서 선크림(자외선차단제)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해 자외선차단제가 필수라는 인식이 지배적이지만 일부에서는 자외선차단제가 오히려 피부 건강을 해치며 심지어 피부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하지만 이는 근거없는 오해로 자외선에 피부를

'방광' 건강 챙기려면 이런 '영양소'...오줌 참지 마세요

소변의 저장과 배출을 조절하는 중요한 기관인 방광. 방광 건강을 지키는 방법에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영양소 보충 등 식습관도 방광 질환 예방과 더 건강한 삶을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렇다면 방광을 지키기 위해 평소 어떤 영양성분을 챙기고 어떤 변화에 주의를 기울이는 게 좋을까. 비타민D

멋도 좋지만 눈 제대로 보호하려면? 선글라스 '이렇게' 골라야

  뜨거운 햇빛이 내리쬐고 너도나도 선글라스를 꺼내드는 계절이 다가왔다. 선글라스는 패션을 완성하는 중요한 소품이지만 유해한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해 백내장이나 안구 건조증 등 안구 질환이 생기는 것을 막는 중요한 도구이기도 하다. 눈을 지키는 것이 선글라스 착용의 가장 중요한 목적인만큼

당분 걱정 없이 맘껏 먹을 수 있는 과일은?

비타민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에 좋고 노화까지 막아주는 과일, 맛도 있고 종류도 다양하지만 체중 감량이나 혈당 관리 중인 사람이라면 먹기 전에 살짝 주저하게 되기도 한다. 천연당은 첨가당과 다르다고는 하지만 달달한 과일을 많이 먹는 것이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 몸에도 좋고 당분 부담도 적은 과

"혼자만의 시간에 죄책감?"...부모도 자기관리해야 한다

부모가 된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처음 겪는 낯선 일이고 또 많은 것을 아우르는 일이기에 결코 쉽지 않다. 해야될 일이 많아지니 자연히 자신보다 자녀 등 가족의 필요를 우선시하기 쉽고 물론 이는 잘못된 일도 아니다. 하지만 가족을 위한 헌신뿐 아니라 스스로를 챙기는 나를 위한 시간을 보내는 것 역시 중요하다

암 예방하는 브로콜리, '이 약물' 먹고 있다면 주의해야

브로콜리는 콜리플라워, 케일, 양배추 등과 함께 십자화과에 속하는 채소로 다양한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을 지키는 훌륭한 식재료다. 칼로리가 낮은 데다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이 느껴져 체중 감량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매일 브로콜리를 챙겨 먹으면 우리 몸에 어떤 변화가 생길까. 각종 암 예

"말린 '이것' 하루 5개"...변비 뚫어주고 골다공증도 예방?

쫄깃한 식감과 달콤하면서도 고소한 풍미가 있어 간식으로도 인기가 좋은 말린 자두가 뼈 건강, 특히 폐경기 여성의 골다공증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하루 5~6개면 체내 염증 감소 《영양학(Nutrition)》 저널에 발표된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 연구에 따르면 매일 말린 자두 몇 개만 꾸준히

男이 女보다 당뇨 더 잘 걸리는 이유... 체내 '이것' 차이 때문?

남성이 여성보다 더 일찍, 체질량지수(BMI)가 상대적으로 낮음에도 제2형 당뇨병에 쉽게 걸리는 경향이 있으며 이는 지방의 차이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당뇨 자체 뿐아니라 이후 합병증에 걸릴 확률도 남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복부지방, 인슐린 저항성 높아 지난 3월 국제

탄산음료 많이 마시면 콩팥에 돌 생긴다는데...탄산수는?

탄산음료는 신장결석을 유발할 수 있는 대표적인 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탄산음료를 대신해 청량감과 수분 섭취를 모두 잡을 수 있는 탄산수는 어떨까? 탄산수를 많이 마셔도 신장결석이 생길 수 있을까? 일단 걱정할 필요는 없다. 미국 식품·영양 매체 ‘이팅웰(EatingWell)’은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