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가시네" 콧 속 여드름 왜?...코 후비다가 생긴다?

여드름은 얼굴이나 등에 생기는 것이라 생각하기 쉽지만 의외의 부위에 생겨나기도 한다. 대표적인 것이 바로 콧속으로 숨을 쉬는 기관인 코안에 생긴 여드름은 불편하고 심지어 고통스럽기도 해 골칫거리다. 콧속 여드름은 대체 왜 생기고 생겼다면 어떻게 대처하는 게 좋을까. 미국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e

"허브 중 최고" 음식에 '이것' 넣어 먹어라!...몸속 염증 줄인다

건강에 좋고 쉽게 길러 먹을 수도 있는 허브, 허브가 좋은 건 알겠는데 어떤 허브를 어떤 때에 먹어야 하는지 고민이 되는 경우가 많다. 원기 회복, 숙면 등 여러 이유에서 허브를 선택할 수 있지만 만약 염증을 개선하고 예방하는 게 목적이라면 '로즈마리'를 선택하는 게 좋다. 몸은 수시로 염증에 시달

임신 때 '이런' 건강 문제...조기 사망 위험하다고?

임신 시 앓았던 합병증 등 건강상 문제의 영향이 수십 년이 지나도 이어져 조기 사망 가능성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JAMA 내과학 저널(JAMA Internal Medicine)》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임신 중 주요 합병증을 경험한 여성의 사망 위험이 증가하고 출산 후 무려 40년

"햄 고기 많이 먹었더니"...대장암 말고도 '이 암' 위험?

햄, 베이컨 등 가공육이나 적색육을 많이 먹으면 흔히 알려진 소화관 암 외에 구강암 발병 위험까지 커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폴란드 남부 카토비체에 위치한 실레지아 의대 연구진은 두 그룹을 대상으로 식습관에 관한 설문지를 작성하게 한 후 이를 비교, 분석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한

몸 으슬으슬한데 자꾸 얼음 당긴다면...내 몸 '이것' 부족?

피곤한데다 자꾸 춥고 집중력까지 떨어진다면 이는 우리 몸이 보내는 철분 부족 신호일 수 있다. 철분은 우리 몸 곳곳에 산소를 운반하고 적혈구 생성과 신진대사를 돕는 아주 중요한 영양소다. 건강하고 활력있는 삶을 위해서는 몸이 보내는 신호를 제때 감지하고 음식이나 영양제로 충분히 채워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유없이 피곤하고 건망증...내 몸 '이 호르몬' 수치 때문?

이유 모를 피로감, 건망증, 수면 부족 등에 시달리고 있다면 '코르티솔' 수치가 너무 높은 것은 아닌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코르티솔은 위협을 받으면 콩팥의 부신 피질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우리 몸을 '투쟁-도피' 상태로 돌입하게 만들어 '스트레스 호르몬'이라고도 불린다. 코르티솔 수치가 높아지면

"고기만?" 단백질 많은 '이런 과일'...노화까지 예방, 뭐있나?

체중 감량, 건강 개선 등을 이유로 식물성 식품 위주의 식단을 선택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육류, 생선 등 동물성 식품의 섭취를 줄이다 보면 아무래도 걱정되는 게 단백질이다. 콩류 등으로 식물성 단백질 섭취를 늘리는 경우가 많지만 의외로 과일로도 단백질 섭취가 가능하다. 미국 식품·영양정보매

女 유방 건강 지키려면...하루 3가지 과채소와 '이것' 섭취 좋아

여성 8명 중 1명은 일생에 한 번 진단 받는다는 유방암, 최근 발병률도 상승 추세에 있어 경계 대상이다. 건강한 '가슴'을 위해 평소에도 노력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이 소개한 유방암에 걸릴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일상 팁을 알아본다. 적정한 체중 유지와 운동 비만은

"탄수화물이 나쁘다고?"...뇌는 꼭 필요해, 뭘 먹을까?

저탄수화물 식단 유행 등의 영향으로 탄수화물이 마치 '건강의 적'으로 오해를 받는 분위기가 생겨났다. 하지만 탄수화물은 우리 몸의 주요 에너지원으로 하루 칼로리의 많은 부분을 소비하는 뇌에게는 특히 중요한 필수 영양소다. 뇌에 포도당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으면 뉴런 간 통신이 중단되고 사고, 학습 능력은

걷기로 살 빼려면? "이른 아침 배낭 메고 밖으로"

걷기는 누구나 쉽게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좋은 유산소 운동으로 혈압, 혈당 조절에 힘을 보태 심혈관 질환, 당뇨 예방은 물론 뼈 건강 개선, 우울증 완화 등 건강상 이점도 상당하다. 하지만 걷기 운동의 목표가 '체중 감량'이라면 단순한 걷기만으로는 원하는 속도로 목표를 달성하기 쉽지 않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