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만?" 단백질 많은 '이런 과일'...노화까지 예방, 뭐있나?

체중 감량, 건강 개선 등을 이유로 식물성 식품 위주의 식단을 선택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육류, 생선 등 동물성 식품의 섭취를 줄이다 보면 아무래도 걱정되는 게 단백질이다. 콩류 등으로 식물성 단백질 섭취를 늘리는 경우가 많지만 의외로 과일로도 단백질 섭취가 가능하다. 미국 식품·영양정보매

女 유방 건강 지키려면...하루 3가지 과채소와 '이것' 섭취 좋아

여성 8명 중 1명은 일생에 한 번 진단 받는다는 유방암, 최근 발병률도 상승 추세에 있어 경계 대상이다. 건강한 '가슴'을 위해 평소에도 노력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이 소개한 유방암에 걸릴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일상 팁을 알아본다. 적정한 체중 유지와 운동 비만은

"탄수화물이 나쁘다고?"...뇌는 꼭 필요해, 뭘 먹을까?

저탄수화물 식단 유행 등의 영향으로 탄수화물이 마치 '건강의 적'으로 오해를 받는 분위기가 생겨났다. 하지만 탄수화물은 우리 몸의 주요 에너지원으로 하루 칼로리의 많은 부분을 소비하는 뇌에게는 특히 중요한 필수 영양소다. 뇌에 포도당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으면 뉴런 간 통신이 중단되고 사고, 학습 능력은

걷기로 살 빼려면? "이른 아침 배낭 메고 밖으로"

걷기는 누구나 쉽게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좋은 유산소 운동으로 혈압, 혈당 조절에 힘을 보태 심혈관 질환, 당뇨 예방은 물론 뼈 건강 개선, 우울증 완화 등 건강상 이점도 상당하다. 하지만 걷기 운동의 목표가 '체중 감량'이라면 단순한 걷기만으로는 원하는 속도로 목표를 달성하기 쉽지 않을 수 있다.

"이번 생리 왜 오래하지?"... 8일 이상 지속된다면 '이것' 의심?

보통 생리(월경)는 28일을 주기로 2~7일(확실한 출혈이 있는 기간) 정도 유지되면 일반적이라고 본다. 출혈이 계속되는 기간이 5~7일 정도로 조금 길더라도 보통은 특별한 문제가 있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 하지만 생리기간이 8일 이상 지속된다면 우리 몸에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

"기름진 음식 먹어도 돼?"...운동량 많다면 '이렇게' 먹어라

건강한 식단은 획일적으로 누구에게나 적용할 수 있는 게 아니라 사람마다 다르다. 질환 유무, 체질, 체중이나 체지방 수준은 물론 운동량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초콜릿 복근의 근육질 몸매를 간절히 원하는 것도 아닌데 운동량이 적정 수준을 훨씬 넘는다면 제한적인 식단이 무조건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윽~몸에서 나는 냄새...혹시 '이 음식' 드셨어요?

서양인들은 버터나 고기 냄새가 나고 한국 사람에게는 마늘 냄새가 난다는 말을 들어본 적 있을 것이다. 고기나 마늘을 자주 먹기 때문에 나온 말일 수도 있지만 실제로 먹는 음식에 따라 사람의 몸에서 나는 냄새는 달라질 수 있다. 마늘 등 향과 맛이 강한 음식 외에 브로콜리 등 채소도 심한 체취를 유발할 수

15분간 집안 청소만 잘해도...칼로리 '이만큼' 쏙 빠진다

봄이 되면 잇달아 밀려드는 미세먼지, 황사 때문에 수시로 집안을 깨끗하게 청소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진다. 하지만 이를 알면서도 어쩐지 무거운 몸에 계속 미루기 일쑤다. 하지만 만약 실내 먼지의 유해성을 알고 신체활동이 부족한 자신을 위해 무언가 하고 싶다면 주저하지 말고 청소를 시작해야 한다고 '미국 심

"젊은데 지끈지끈" 35세 이하 편두통있다면... '이 병' 위험 높다

35세 이하에서 편두통이 있다면 쉽게 넘기면 안되겠다. 젊은층 편두통이 이미 널리 알려진 위험 요인 보다 뇌졸중 위험도가 훨씬 높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콜로라도 의대 연구진은 콜라로도 건강보험 데이터를 바탕으로 2,600명 이상의 뇌졸중 환자와 뇌졸중을 겪지 않은 7800명 이상의

이상하게 잠이 안 오네...알고 보니 생리 직전?

평소 우울감이나 불면증이 심했던 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유독 지치고 깊은 잠을 잘 수 없을 때가 있다. 여러 원인이 있을 수 있겠지만 여성이라면 생리(월경) 전 호르몬 변화가 이유일 수 있다. 잠 방해하고 행복감, 열정 떨어뜨려 《수면연구 저널 (Journal of Sleep Re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