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운동 잘 하려면”...전과 후에 체중을 재야하는 이유

무더운 여름철, 어떻게 운동하는 게 좋을까. 요즘 같은 여름철에 운동을 하면 땀이 많이 나고 체중도 많이 줄어 운동을 제대로 했다는 기분이 든다. 하지만 이는 단순히 몸 안의 수분이 줄어든 것일 뿐 실제 빠진 살과는 별 상관이 없다. 오히려 땀을 많이 흘리면 몸 안의 수분이 부족해져 전해질의

“아침마다 찬물 샤워한 직장인 건강이”...냉수 목욕의 5가지 이점

무더운 여름이지만 찬물 샤워를 망설이게 된다. 땀을 줄줄 흘렸더라도 냉수를 끼얹으면 순간적으로 불편함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지나치게 찬 물은 피부 장벽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해 피부를 붉게 만들 수 있고, 일부 사람들은 너무 낮은 온도에 노출된 환경에서 두드러기가 생길 수

“거슬려서 자꾸 뜯어내”...손거스러미 왜 자꾸 생길까?

손톱 주변의 각질(큐티클)이 얇게 일어나면 별것 아닌 듯 신경이 쓰인다. 그냥 두자니 거슬리고 무심코 벗기다가 자칫 ‘피를 보기’ 십상이다. 큐티클은 손톱과 피부를 지키는 보호막이다. 피부 수분 증발을 방지하고 외부 병원균이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이 큐티클이 들떠 일어나면 손거스러미가 된다.

“나는 적당히 마신다"오해라고? ...술 너무 많이 마신다는 신호들

우리나라 사회에서 술은 사회생활을 위한 수단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는 알코올 소비와 관련해, 건강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안전한 양’은 없다고 말한다. 그나마 음주 폐해를 최소한으로 줄이는 저 위험 음주량으로 1회 알코올 섭취량을 남성은 40g(소주 약 5잔) 이내, 여자는 20

입 냄새가 심한 것도?...뜻밖의 탈수 증상 9

체중의 약 3분의 2는 수분이다. 모든 세포는 물을 필요로 한다. 물은 심장, 위장, 피부, 뇌의 건강을 포함해 건강과 관련된 모든 것에 중요하다. 우리 몸이 섭취하는 것보다 더 많은 수분을 잃을 때 탈수증이 발생한다. 탈수는 여러 가지 이유로 생길 수 있다. 물을 충분히 마시지 않을 때 가

스트레스 때문?...뱃살만 유독 잘 늘어나는 뜻밖의 이유

늘어나는 체중도 문제지만, 점점 볼록해지는 뱃살은 가장 큰 걱정거리다. 뱃살은 건강을 위해 꼭 신경을 써야 할 사항이다. 뱃살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복부 깊숙이 장기를 둘러싸고 있는 내장 지방 때문이다. 내장 지방에선 산화 세포 손상을 일으키는 화학 물질이 분출된다. 이로 인해 내장 기관과

“7월이 제철”...식사 때마다 양파를 곁들이면 좋은 이유

양파는 옥수수, 도라지 등과 함께 7월 제철 식품 중 하나다. 양파는 생으로 먹어도 좋고, 특유의 매운 맛과 단맛이 어우러져 밥상을 더 건강하게 하는 식재료이다. 양파가 피를 맑게 하고 혈관 건강에 좋다는 것도 잘 알려져 있다. 양파는 단백질, 탄수화물, 비타민C, 칼슘, 인, 철 등 몸에

하루에 대변 몇 번?... '이 횟수' 보는 사람이 건강하다

규칙적으로 하루에 한두 번 배변을 하는 사람은 건강할 가능성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애틀에 있는 비영리 연구 단체인 시스템생물학연구소 연구팀에 따르면 규칙적인 배변 활동은 장기적인 건강과 관련이 있을 수 있으며, 신체가 장기를 손상시키는 유해한 독소를 생성하지 않고 필수 영양소를

"깨끗해 보이는 계곡물도?"...나도 모르게 '이런 질병'에 감염된다

물놀이이 계절이다. 계곡과 바다, 워터파크와 야외 수영장 등 피서지마다 인산인해를 이루는 시기다. 이럴 때는 물놀이 질병으로부터 안전한 곳은 없다. 물놀이 질병은 주로 물과 직접 접촉하는 부위인 피부와 물이 들어가기 쉬운 눈, 귀, 입 등을 통한 감염이 많이 발생한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엠디

여름철 성가신 눈병 막으려면...“베개부터 청소하라”

여름철 가장 성가시면서도 흔하게 발생하는 질병 중 하나가 눈병이다. 높은 기온과 습도는 각종 세균과 바이러스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마련한다. 또 수영장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물이 눈에 들어간다거나 오염된 땀이 눈으로 흘러들어가 눈병을 일으키기도 한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라인(He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