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할 수 없는 근육량 감소... 어떤 운동과 단백질식품을 선택할까?

  지구상의 모든 생물은 태어나서 성장하다가 전성기를 누린 다음 서서히 생리적인 기능이 쇠퇴하여 결국 생을 마감한다. 아주 당연한 진리요, 누구나 다 같이 가는 길이기도 하다. 다만 좀 더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은 것은 모두의 공통적인 마음이다. 더구나 인간은 대략 자기 나이의 띠가

U-20월드컵 준우승과 운동영양.. 체리주스의 힘?

  지난 6월은 U-20월드컵전사들의 혁혁한 공로로 행복한 한 달이었다. 예상치 못한 승승장구에 온 국민이 밤을 새워 응원에 열을 올렸다. 계속되는 승전보에 피곤한 줄도 몰랐다.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있을지 모르나 현재로서는 아주 대단한 쾌거가 아닐 수 없다. 현지에서 매 경기에 몰두하느라

분당차병원 피부과 ‘화농성 한선염’ 건강강좌 개최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오는 7월 4일 오후 12시부터 분당차병원 지하 2층 대강당에서 ‘화농성 한선염 바로알기’ 건강강좌를 개최한다. 이번 강좌에서는 분당차병원 피부과 이희정 교수가 화농성 한선염의 원인과 치료, 생활습관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과 화농성 한선염에 대한 질의응답을

U-20 대표팀 체력, 우크라이나 압도할까?

2019년 U-20 월드컵의 밤이 다가왔다. 한밤중 전국 곳곳에서 격정의 응원전이 펼쳐진다. 축구 팬들은 벌써 심장이 쿵쾅쿵쾅 뛸 것이다. ‘막내 형’ 이강인이 폴란드로 떠나기 전 “우승이 목표”라고 했을 때 이를 진심으로 받아들인 팬들은 별로 없을 것이다. 16강 첫 경기에서 졌을 때 ‘우

축구(U-20월드컵)에서의 체력이란?

  2019 U-20월드컵에서 우리나라 선수들이 세계적인 강호들을 잇따라 물리치고 결승에 오르면서 온 국민이 환호의 물결에 휩싸여 있다. 사실 이렇게까지 잘 하리라고 예측한 사람이 별로 없었을 것이다. 프로리그는 물론 그 밑에 각 연령층별로 리그가 활성화된, 축구가 산업으로 잘 발달된 나라

꽃놀이가 알레르기 주범? 오해인 까닭

따사한 봄 햇살이 내리쬔다, 지기 시작하는 벚꽃나무에도, 꽃봉오리를 터뜨리는 진달래와 철쭉에도. 제주도는 햇살 대신 빗방울이 뚝뚝. 아침 최저 6~10도, 낮 최고 17~20도로 전형적 중춘 날씨. 봄바람이 살랑살랑, 대기 원활해서 미세먼지는 ‘보통’ 수준이라는 예보. ☞오늘의 건강 상식 꽃놀

맑은 하늘의 봄날... 일교차 클 때엔?

파란 하늘의 맑은 봄이지만 일교차 크다. 아침 최저 영하2도~영상8도로 어제보다 4~6도 낮고, 낮 최고는 15~22도로 어제보다 4~5도 더 높다. 전국이 미세먼지 ‘좋음’ 또는 ‘보통’이겠지만 호남 일부지역은 일시적으로 ‘나쁨’ 나타날 수 있다. ☞오늘의 건강 팁=일교차 클 때에는 인체가

요란한 날씨... 야외운동 대신 할 '홈트'는?

요란한 봄 날씨. 태풍을 연상시키는 강한 비바람이 불고, 일부 지역에는 벼락 치고 우박 내린다. 강원 산지에는 눈 오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 4~11도로 어제와 비슷하고, 비거스렁이 탓에 낮 최고는 12~17도로 어제보다 약간 낮겠다. ☞오늘의 건강 팁=실내에서 ‘플랭크’로 야외 운동을

봄꽃 향기 취하며 달리기 좋은 날

가을 날씨같이 삽상한 봄 날씨. 아침저녁 쌀쌀하지만, 하늘은 그야말로 하늘색이고 공기는 맑다. 아침 최저 0~9도, 낮 최고 11~17도. 금요일부터 포근해지므로 쌀쌀한 오늘까진 외투 꼭 입고 나서야겠다. ☞오늘의 건강명언=사람들은 병에 걸리기 전까지는 건강이 언제나 중요한지 모른다. -토마

봄길 달릴까, 술술술 술에 빠질까?

  어제부터 내린 봄비, 아침에 서쪽지방부터 그치겠다. 비거스렁이 탓에 수은주 뚝 떨어져 아침 최저 4~10도, 낮 최고 6~15도. 트렌치코트가 어울릴 날씨, 봄옷 겹겹이 입고 나가서 수은주 따라 입거나 벗어야 할 듯. ☞오늘의 건강 명언=내가 보건대, 매일 사람들은 두 가지 가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