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가 알레르기 주범? 오해인 까닭

따사한 봄 햇살이 내리쬔다, 지기 시작하는 벚꽃나무에도, 꽃봉오리를 터뜨리는 진달래와 철쭉에도. 제주도는 햇살 대신 빗방울이 뚝뚝. 아침 최저 6~10도, 낮 최고 17~20도로 전형적 중춘 날씨. 봄바람이 살랑살랑, 대기 원활해서 미세먼지는 ‘보통’ 수준이라는 예보. ☞오늘의 건강 상식 꽃놀

맑은 하늘의 봄날... 일교차 클 때엔?

파란 하늘의 맑은 봄이지만 일교차 크다. 아침 최저 영하2도~영상8도로 어제보다 4~6도 낮고, 낮 최고는 15~22도로 어제보다 4~5도 더 높다. 전국이 미세먼지 ‘좋음’ 또는 ‘보통’이겠지만 호남 일부지역은 일시적으로 ‘나쁨’ 나타날 수 있다. ☞오늘의 건강 팁=일교차 클 때에는 인체가

요란한 날씨... 야외운동 대신 할 '홈트'는?

요란한 봄 날씨. 태풍을 연상시키는 강한 비바람이 불고, 일부 지역에는 벼락 치고 우박 내린다. 강원 산지에는 눈 오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 4~11도로 어제와 비슷하고, 비거스렁이 탓에 낮 최고는 12~17도로 어제보다 약간 낮겠다. ☞오늘의 건강 팁=실내에서 ‘플랭크’로 야외 운동을

봄꽃 향기 취하며 달리기 좋은 날

가을 날씨같이 삽상한 봄 날씨. 아침저녁 쌀쌀하지만, 하늘은 그야말로 하늘색이고 공기는 맑다. 아침 최저 0~9도, 낮 최고 11~17도. 금요일부터 포근해지므로 쌀쌀한 오늘까진 외투 꼭 입고 나서야겠다. ☞오늘의 건강명언=사람들은 병에 걸리기 전까지는 건강이 언제나 중요한지 모른다. -토마

봄길 달릴까, 술술술 술에 빠질까?

  어제부터 내린 봄비, 아침에 서쪽지방부터 그치겠다. 비거스렁이 탓에 수은주 뚝 떨어져 아침 최저 4~10도, 낮 최고 6~15도. 트렌치코트가 어울릴 날씨, 봄옷 겹겹이 입고 나가서 수은주 따라 입거나 벗어야 할 듯. ☞오늘의 건강 명언=내가 보건대, 매일 사람들은 두 가지 가운데

산불에 미세먼지까지... 기도하는 하루!

대다수 국민이 사람의 한계를 절감하는 두렵고 우울한 하루 될 듯. 건조특보 속에서 태풍에 버금가는 강풍이 불어서 대형 산불이 우려된다는 언론보도가 이어지더니, 우려가 현실로 됐다. 눈 뻔히 뜨고도 어쩔 수가 없는 무력감! 강원도가 인제, 고성, 속초, 강릉, 동해까지 화재로 ‘전쟁 상황’이고 부산

낮부터 포근... 춘곤증 이기려면

전국이 맑고 파란 하늘. 아침은 약간 쌀쌀하지만 낮 최고 13∼22도로 포근하겠다. 미세먼지 수준은 ‘보통’ 또는 ‘좋음.’ 영동지방과 경북 동해안에는 태풍에 버금가는 강풍 분다. 날씨도 건조해서 산불 조심해야겠다. 낮부터 봄볕 비끼는 창가에서 춘곤증과 싸우는 사람 적지 않을 듯. 춘곤증은

흐린 하늘, 월요병 이기려면

아침은 어제보다 더 쌀쌀하고 낮은 약간 더 포근하다. 아침 최저 영하4도~영상4도, 낮 최고 9~14도. 만우절 거짓말처럼, 미세먼지는 전국이 대체로 ‘보통.’ 하늘은 흐리고 곳곳에서 빗방울 떨어지거나 눈 나리겠다. 노벨상 후보로도 오른 밥 겔도프가 이끈 영국 록그룹 붐타운 랫츠의 노래제목 ‘I D

비내린 주말 봄산 오를 때 이것 조심!

전국이 흐리고 아침까지 비 또는 눈 오다가 그치겠다. 중부지방과 전북 북부, 경북 북부에는 오후부터 밤사이에도 비 또는 눈 오겠다. 먼지는 가라앉지만 중국에서 불어오는 먼지바람 때문에 밤부터 중서부 지방에선 미세먼지 농도 올라간다. 이슬비, 가랑비 내리거나 그치면 봄꽃 향기에 취하며 산행 하

서울 응봉산, 한강 개나리 활짝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포근하면서도 일교차 큰 봄 날씨. 미세먼지는 세종 충북 전북에서 ‘나쁨’ 수준, 나머지 지역에서는 ‘보통’ 수준. 오전에는 수도권, 영서, 대전, 충남 등에서도 ‘나쁨’ 수준인 곳 많겠다. 미세먼지 자욱해도 봄은 오고, 봄꽃망울은 터진다. 남쪽에서부터 우르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