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도 헷갈려 골든타임 잘 놓친다...오진 많은 질병 3가지는?

병원에 갔는데 내 질병과 관련없는 병을 진단 받았다면? 이는 치료 시기를 늦출 뿐만 아니라 심각한 의료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그러나 의사도 인간인지라 오진은 종종 일어난다. 미국 HHS(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의 AHRQ(Ag

알몸 수면 좋다는데…다 벗고 자면 안 되는 사람은?

"잠자리에서 몸에 걸치는 것은 샤넬 No.5 한 방울이면 충분해요"라는 명대사를 남긴 마릴린 먼로. 몸에 걸리는 게 없어 편안하다는 이유로 알몸 수면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다. 알몸 수면이 몸에 좋다는 이야기도 퍼졌는데, 정말 알몸 수면은 건강에 좋을까? 미국매체 헬스라인(Health Line) 등의 자

"아픈 것은 모두 몸속 염증 탓?"...염증 퇴치하는 생활습관은?

염증은 신체 방어의 자연스러운 부분이다. 그러나 염증이 많을 경우 만성염증으로 이어져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만성염증은 혈관을 통해 신체 곳곳을 돌아다닌다. 세포 노화와 변형을 일으키며 면역 반응을 지나치게 활성화해 면역계를 교란시킨다. 비만, 당뇨병 등 대사질환부터 습진, 건선 같

딸꾹질이 몸 속 종양 신호일 수도?

일상생활을 하다보면 예상치 못하게 일어나는 딸꾹질. 딸꾹질은 대부분은 금방 좋아지지만, 오랫동안 증상이 계속되거나, 좋아졌다가 심해지는 것이 반복되면 주의해야 한다. 난치성 혹은 지속성 딸꾹질은 24시간에서부터 25년 이상 지속되는 경우도 있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Health)’ 등의 자료를

"하얀 비듬이 뚝뚝"…그냥 놔뒀다간 탈모까지, 치명적일 때는?

비듬은 가장 흔한 두피 질환으로 인구의 50%가 일생 중 한 번은 겪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여러 두피 질환들은 비듬으로 착각할 수 있는 형태로 나타나기도 한다. 만약 비듬이 발생 주기가 잦고, 양이 평소보다 많다면 자세히 관찰해야 한다. 치료가 늦어지면 탈모로도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

출근길 ‘급똥’, 어제 먹은 매운 음식 때문 아니다?

예상치 못한 순간에 갑자기 배에서 신호가 오면 당황하게 된다. 특히 출근길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신호가 오면 이처럼 난감할 수가 없다. 지난 밤 자극적인 음식을 먹지 않았다면 갑작스러운 대변 신호를 걱정할 필요가 없지만, 일반적인 식사를 했음에도 ‘급똥’ 신호가 자주 나타난다면 주의해야 한다. 이는 건강

"치마가 왜 자꾸 돌아가지" …전신 무너뜨리는 골반 틀어짐 신호

여성들은 옷 매무새를 확인하려고 거울 앞에 섰다가 치마가 돌아간 걸 발견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제자리로 돌린 치마가 유독 한 방향으로 다시 돌아간다면 이 때는 ‘골반 틀어짐’을 의심해 봐야 한다. 자세 때문에 생기는 ‘골반틀어짐’ 골반 틀어짐의 주 원인은 ‘잘못된 자세’다. 몸의 중심

"대충 살자 했는데"... '이렇게' 살면 뇌 확 망가진다

뇌는 우리 몸에서 가장 중요한 기관이다. 신체는 물론, 정신과 정서적인 것을 모두 통제하는 ‘컨트롤 타워’다. 생명과 직결된 활동을 통제하며, 무엇을 말하고 선택할지 등의 인지 행동에 관여한다. 이 때문에 건강한 노년을 보내기 위해선 뇌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피해야 한다. 다음은 영국일간 더선

"오르가즘에 영향?"...성욕 높이려면 '이런 음식' 먹어라

다이어트를 할 때 저칼로리 음식으로 체중을 감량하고, 몸짱이 되고 싶을 때는 고단백질 음식으로 근육을 키운다. 활발한 성생활도 마찬가지다. 성욕에 도움되는 음식을 챙겨먹으면 시들해진 성욕을 일깨워 건강한 성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 다음은 영국일간 더선이 영양학자인 쇼나 윌킨슨(Shona Wilkinson

흔한 女 질염, 냄새와 냉따라 달라...어떤 냄새가 위험?

  여성의 감기로 불릴 만큼 질염은 흔하다. 그럼에도 방치할 경우 골반염으로 진행할 수 있다. 심한 경우 불임, 만성 골반통이 발생해 수술로도 이어질 수 있다. 치료시기를 놓치면 일상생활에도 불편함을 겪을 수 있기에 증상을 살피고 조기 진료를 받아야 한다. 미국 건강 정보 매체 ‘헬스(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