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섞어 마실 때 도수 20을 조심하라!"...소맥이 더 잘 취하는 이유

우리나라 연간 1인당 순수 알코올 소비량은 2020년 기준 7.7 L로 2015년부터 꾸준히 줄고 있으나, 10대의 고위험 음주는 급증하는 추세다. 미디어에서 술 먹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또 술을 마시는 행위가 스트레스를 풀거나 즐기는 모습이 방영된 탓도 크다. 직장 동료나 친구들을 만나도 맥주

"1kg만 늘어도 허리는 헉"...살은 빼야 하는데 허리 아프다면?

디스크 환자는 체중 관리가 필수다. 체중이 늘어나면 되면 허리에 하중이 심해져 배를 내미는 듯한 자세가 된다. 변화된 체형으로 인해 늘어난 체중으로 생긴 압력이 고스란히 척추와 디스크에 전달된다. 이 때문에 체중이 1kg만 늘어도 허리디스크에는 훨씬 더한 충격이 전해지는 것이다. 이 때문에 허리디스크 환

밥 먹은 후 매실차 먹는 이유...소화 때문만은 아니었네?

5월이 제철인 새콤달콤 ‘매실(梅實)’은 ‘탐낼(每)만큼 아름다운 꽃과 열매를 맺는 나무(木)의 열매’라는 뜻을 갖고 있다. 식이섬유소의 함량이 많아 저열량과 저지방의 음식으로, 매실주나 매실장아찌, 청이나 잼 등 다양하게 만들어 다이어트 식단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매실 종류는 수확 시기와 가공법

"여보, 토마토는 익혀 먹자"…남자에게 특히 좋으니까

‘토마토가 빨갛게 익으면 의사얼굴이 파랗게 된다’는 유럽 속담처럼, 토마토는 셀 수 없이 장점이 많은 채소다. 조리 방식도 다양해서 생으로 먹거나 요리에 곁들이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미국 건강전문매체 헬스(Health)의 자료를 바탕으로 토마토의 이점에 대해 소개한다. 토마토의 가장 탁

"마늘은 생으로 먹는 게 가장 좋다?"... '이런 사람'은 조심

마늘은 많은 식단에서 주요 성분이다. 신선한 마늘은 삼겹살을 먹을 때 구워 먹기도 하고, 생으로 쌈을 싸서 먹는 등 여러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심지어 면역 체계와 심장 건강을 보호하는 약을 만들 때 재료가 되기도 한다. 마늘을 더욱더 효과적으로 먹을 수 있는 방법은 미국 건강전문매체 헬스(Health

"男정액을 피부에 바르면 좋다?"...정액 속설 5

정액은 정자를 운반하고 음경에서 사정되는 액체로, 정액과 관련한 설왕설래 속설이 많다. 정자 외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정액이 피부에 정말 좋을 지 궁금증도 가지각색이다. 어디에도 물어보기 부끄러웠던 정액과 관련한 흥미로운 사실을 미국 건강전문 매체 헬스(Health)의 자료를 바탕으로 소개한다.

"왼쪽 머리뼈 40% 잘라내" 유튜버가 앓은 ‘뇌부종’...어떻길래

유튜브 크리에이터 우자까(우은빈)가 불의의 사고로 머리뼈 일부를 잘라내는 수술을 받고 재활 치료 중인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와 더불어 우씨가 앓은 ‘뇌부종’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튜브 채널 ‘우자까’에 지난 4일 올라온 ‘왼쪽

"혼자 '넷플' 보기도?" 이러다 치매 온다"...뇌 망가뜨리는 습관 4

금요일 밤에 혼자 넷플릭스를 보고, 틈날 때마다 하루에 몇 시간씩 휴대폰을 스크롤하면서 보낸다면 주목하자. 우리에게는 너무나도 익숙한 모습이지만, 이렇게 무심코 보내는 시간이 늘어날 수록 우리 뇌는 노화되고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 영국일간 더선이 인지하기 어렵지만 일상 속에서 우리 뇌를 망가뜨리는 습관

"시력 지키고 독소 배출해준다?"…상추의 놀라운 효과 4

고기 먹을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상추. 직접 키운 싱싱한 상추와 보리밥에 쌈장을 곁들인 쌈은 우리 선조들에겐 건강식단의 기본으로 꼽혔다. 상추에는 육류에 부족한 비타민C와 베타카로틴, 섬 유질을 보충해주고 체내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것을 막아주고 피를 맑게 해주는 작용을 하므로 고기 먹을 때 같이 섭취

소시지 많이 먹으면 기침이?...뜻밖의 천식 원인 4

천식은 언제 튀어나올 지 예측이 어렵다. 시간이 지나면서 원인이 달라지거나, 시기 때문에도 영향을 받는다. 예를 들어 겨울에는 낮은 온도로 쌕쌕거릴 수 있는 반면, 봄에는 꽃가루가 날려 원인으로 작용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이박에도 집먼지 진드기, 애완동물 털, 담배 연기와 같은 다른 일반적인 유발 요인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