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새 당뇨 진단받았다면, 특히 ‘이것’에 신경써야

최근 몇 년 새 당뇨병 진단을 받은 사람이 잠을 너무 많이 자거나 적게 자면 미세혈관이 손상돼 망막과 콩팥에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오덴세대학병원 연구팀은 당뇨병 신규 환자가 하루에 7시간도 못 자거나, 9시간 넘게 자면 미세혈관(작은 혈관)의 손상으로 망막병증·신장병

男의 ‘그곳’ 닮은 이것, 노화 늦추는덴 최고의 채소?

버섯은 진균류다. 하지만 먹거리로 따질 땐, 버섯을 채소로 분류하기도 한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연구 결과를 보면 버섯을 많이 섭취하면 노화 과정을 늦추는 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버섯에는 노화 속도를 늦추고 건강을 증진하는 항산화물질(항산화제) 두 가지가 듬뿍 들어 있다. 국제학술지 ≪식품

잠 안 올 땐, 수면제보다 ‘이것’이 더 낫다?

멜라토닌 보충제는 알약 형태의 수면 호르몬이다. 미국의사협회지(2022년 2월) 데이터를 보면 최근 20년 동안 멜라토닌 보충제의 이용량이 약 5배(478%)나 늘어났다. 이는 불면증을 호소하는 사람도 많이 늘었지만, 멜라토닌 보충제가 숙면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뒷받침한다. 건강한 수면에

“폭염엔, 온열병만 무서운 게 아냐”…여섯 가지나 있다

찜통 더위에는 노인, 어린이, 병자 등 면역력이 뚝 떨어진 사람은 건강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폭염엔 온열병만 무서운 게 아니다. 미국 건강매체 ‘헬스라인’에 따르면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심장마비(급성 심근경색), 뇌졸중, 편두통, 콩팥병 고혈압 등의 발작 증상과 악화에 조심해야 한다. 20세

뚱뚱한 사람에게 "덜 먹고 더 움직여라" 이 말, 더 해롭다...왜?

비만을 개인의 살 빼려는 의지나 노력의 부족으로 몰아붙이는 사회의 편견을 ‘비만 낙인(Stigma of obesity)’이라고 한다. 뚱뚱한 사람에 대한 편견이 사회에 널리 퍼져 있고, 비만을 줄이기 위한 공중보건캠페인은 오히려 문제를 더 악화시킬 뿐이라는 등의 주장을 담은 책이 미국에서 새로 나왔다.

“인간 면역체계 빼닮았다”…감쪽같은 ‘인간화 생쥐’모델 개발

인간의 면역체계, 장내 미생물과 흡사한 ‘인간화 생쥐’ 모델이 개발돼 생의학 연구에 새로운 돌파구를 열었다. 미국 텍사스대 의대(샌안토니오 보건과학센터) 연구팀은 인간의 면역체계와 특정 항체반응을 일으키는 장내 미생물을 갖춘 인간화 생쥐 모델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를 이끈 텍사스대 의

반려견, 사람이 울면 스트레스 엄청 받는다?

사람이 슬퍼서 울면, 반려견도 슬퍼하며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헝가리 외트비시 로란드대(ELTE) 연구팀은 전 세계의 반려견과 반려돼지(미니돼지)가 인간의 감정적인 발성에 어떻게 반응하는지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반려견과 반려돼지는 사람의 울

담배 못 끊어도 ‘이 세 가지’ 잘 지키면, 치매에선 안전?

치매 위험을 분석하는 인지기능 저하의 주요 지표로 기억력, 언어 유창성, 주의력, 시공간 능력 등 네 가지를 꼽을 수 있다. 중년 이후 인지기능을 떨어뜨리는 가장 큰 원인은 역시 흡연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설령 담배를 못 끊더라도 전문가들이 권장하는 세 가지를 잘 지키면 예외적으로 인지기능 저하를

햄 소시지 붉은고기 30% 줄이면, 당뇨병 ‘이만큼’ 감소?

가공육은 돼지고기 등 육류를 가공한 제품이다. 베이컨 햄 소시지가 대표적인 가공육이다. 가공육과 붉은고기의 섭취량을 30% 줄이면 미국의 경우 매년 약 11만명의 당뇨병을 예방하고 심혈관병 대장암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영국 에든버러대 공동 연구팀은

“키 큰 남성, 치매 위험 60%나 낮다고?”

미국인의 평균 키는 남성 175.3cm(5피트 9인치), 여성 162.6cm(5피트 4인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통계를 보면 한국인의 평균 키(2021년 현재)는 남성 172.5cm, 여성 159.6cm다. 미국 건강포털 ‘웹엠디(WebMD)’에 따르면 키가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