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왜 푹푹 찌나 했더니…남향이라서?

국내에서는 1980년대 이후 30년 동안 여름 폭염일수가 평균 7.4일에서 14.5일로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18년 9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제3조에서 폭염을 자연 재난으로 규정했다. 2018∼2021년 사이 온열질환 사망자는 전체 자연 재난 중 67%(146명)를 차지한다. 특

티백 녹차, 왜 밍밍한가 했더니… "몰래 양 줄였네"

‘오설록 제주 얼그레이 티백’(20개, 오설록농장·오설록)은 올해 1월부터 개당 2g에서 1.5g, 전체가 40g에서 30g으로 25% 줄어들었다. ‘오뚜기 컵스프’(오뚜기)는 지난해 10월부터 72g에서 60g으로 감량했다. ‘비비고 플랜테이블 왕교자’(푸드웨어·CJ제일제당)은 지난해 8월부터 420g

폭염에 심장도 열받아…두근거리고 어지러우면 어떻게?

서울을 비롯해 전국 대부분 지역에 섭씨 35도를 넘나드는 불볕더위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미 남부지방뿐 아니라 중부지역에까지 기상청의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인체는 30도 내외의 고온다습한 환경에만 노출돼도 체온중추의 방어 기능이 작동해 땀을 흘리고, 모세혈관에 더 많은 혈액을 보내 뜨거워진

"젊어도 한 올이 아쉬워"...2030男 65% "나는 탈모"

국내 20대·30대 남성 3명 중 2명은 자신이 탈모라고 판단하고 있으며, 4명 중 3명은 인터넷에서 탈모 관련 제품을 구매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추세는 숙명여대 향장학과 김민신 교수팀(진유빈)의 ‘20대·30대 남성의 탈모증상 완화 기능성 화장품 사용 실태 및 구매 행동에 관한 연

제4의 암 치료법으로 주목받는 ‘고주파 온열요법’

인류는 암과의 전쟁에서 언제 어떻게 승리할 수 있을 것인가? 국내 암 치료는 이대로 과연 충분한가? 새로운 암 치료법으로 떠오른 면역치료에 학계와 국민의 기대가 크다. 의학적으로 표적항암제에 이은 면역항암제의 등장으로 진행암이나 전이암의 치료 성적이 획기적으로 좋아졌다. ‘표적+면역’ 치료는 이러한

"홀로 쓸쓸히 죽어 간다"…이런 죽음 나도 혹시 고위험군?

60대·70대보다 40대·50대에서 고독사의 고위험군이 될 가능성이 더 크며, △상시 근로자가 아닌 경우 △배우자나 연인이 없는 경우 △40대·50대인 경우 △질병에 시달리는 사람일수록 고독사의 위험성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령이나 1인 가구에 속하는 경우는 고독사 고위험군의 주요 요인

[메디피플 365] 최소 선량으로 최적의 영상 만드는 섬세한 방사선사

의료기사 면허 중 하나인 방사선사는 보건복지부 법령에 따라 국가고시를 통해 배출된다. 의사의 지도를 받아 영상의학과 관련 업무를 한다. 요양기관과 건강검진센터가 늘어나면서 2020년 기준 전국 방사선사는 4만 5271명으로, 10년 전 대비 1만 8166명 증가했다. 매년 약 2000명의 방사선사가 새로

탈수 오기 쉬운 여름…목마를 때만 물 마시면 될까?

30도가 넘어가는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몸에서 땀이 많이 나는 때다. 뜨거운 햇볕에 노출되거나 운동을 하면 땀뿐 아니라 격해진 호흡이나 피부 증발로 인한 수분 손실 또한 많아진다. 질병관리청 자료를 보면, 인체는 60∼70% 내외가 물로 구성되어 있다. 인체의 혈액, 심장, 간, 근육, 세포 등

"가스 잠갔나? 불 껐나?"...엄마가 걱정하는 이유는 '이것'?

10대 후반의 고등학생 A씨는 자신의 부주의로 자신 또는 타인을 해치거나 상처를 입힐까 두려운 생각을 떨치기 어렵다. 20대 중반의 대학원생 B씨는 혼자 사는 원룸을 나설 때 문이 잘 잠겼는지 반복적으로 확인하곤 한다. 30대 중반의 직장인 C씨는 사무실 책상 위 물건이 똑바르게 놓여 있지 않으면 참을

당구 치다 울화 치민다면…그 자체로 ‘하수’

요즘 당구가 대중 생활 스포츠로서 인기가 높다. 동호회도 활발하고 동창들끼리의 친목 당구도 조직화하는 추세다. 프로리그·팀리그 활성화로 중계방송의 시청률 또한 상당하다. 전국에 2만여 개의 당구장이 있고 동호인 숫자가 1000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구는 예를 들어 양궁, 사격과는 다르게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