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못낳아 ‘저주받았다’던 70세女…쌍둥이 출산 어떻게?

시험관 시술로 쌍둥이 출산...3년 전에도 딸 낳아

아프리카 우간다의 70세 여성이 쌍둥이 남매를 낳아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NTV 우간다 보도 영상 캡처 / 우측 상단=우간다 여성 국제 출산 센터 병원 캡처 ]
과거 아이를 낳지 못해 ‘저주받은 여자’라고 조롱받았던 아프리카 우간다의 70세 여성이 쌍둥이를 낳아 화제다.

1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우간다의 사피나 나무콰야(70)는 지난달 29일 수도 캄팔라의 한 병원에서 쌍둥이 남매를 출산했다. 그는 체외수정(IVF·시험관 아기 시술)을 통해 생명을 얻는 데 성공했다. 체외수정은 여성의 몸 안에서 정상적으로 일어나는 수정과정을 몸 밖에서 인위적으로 이뤄지게 해 임신을 유도하는 시술이다.

제왕절개로 아이를 낳은 그는 “지금 이 순간의 기쁨을 표현할 방법이 없다”며 “임신, 출산, 육아를 할 수 없다고 생각되는 70세의 나이에 쌍둥이를 낳는 기적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임신과 출산 과정을 총괄한 의사 에드워드 타말레 살리는 “아프리카에서는 최고령 산모인 70세 여성이 쌍둥이를 출산한 것은 놀라운 성과”라며 “산모와 아기들은 아직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지만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나무콰야는 과거 아이를 낳지 못해 ‘저주받은 여자’라고 조롱받았다. 그는 1992년 남편과 사별했으며 둘 사이엔 아이가 없었다. 1996년 현재의 파트너를 만났지만 불임으로 아이를 낳지 못했다. 하지만 아이가 없는 것을 이상하게 여기는 주변의 시선과 미래에 대한 불안함 등의 이유로 나무콰야는 2020년 임신을 결심하고, 체외수정을 통해 딸을 출산했다.

나무콰야는 “다른 가정의 아이들을 돌봐줬지만 아무리 자라는 모습을 지켜봐도 나를 알아주지 않더라”며 “나중에 나이 들어서 내가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 들었다”고 밝혔다.

나무콰야가 난자를 기증받았는지, 젊었을 때 냉동해둔 본인 난자로 임신과 출산에 성공했는지 등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여성은 45~55세 사이에 폐경을 겪으면 임신이 불가하다. 하지만 체외수정과 호르몬 치료 등을 받으면 임신에 성공하는 일도 있다. 나무콰야와 비슷한 사례는 2019년에도 있다. 인도에서 74세 여성이 체외수정으로 쌍둥이 자매를 낳았다. 폐경기가 지난 상태라 기증받은 난자와 남편의 정자로 시험관 아기 시술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최지혜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