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8명 중 1명 ‘롱코비드’ 증상 겪는다”

장기 증상비율 12.7%...인명피해 영향 중요 문제

피로감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 원인 바이러스(SARS-CoV-2)에 감염된 성인 8명 중 1명(12.7%)은 롱코비드(코로나19로 인해 장기적인 증상)를 경험하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증상은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 근육통, 미각 또는 후각 상실, 손·발 따끔거림, 목구멍 염증, 뜨겁거나 차가운 느낌, 무거운 팔·다리 및 일반적인 피로감 등이었다. 이러한 증상이 심하면 감염 후 3개월 후에도 감소하지 않고 오히려 악화됐다.

4일(현지시간) 영국 ‘란셋(The Lancet)’에 실린 네덜란드 연구에 따르면 연구진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사람과 감염된 사람의 증상 빈도를 비교해 롱코비드 유병률에 대해 이전보다 신뢰할 수 있는 추정치를 내놨다.

이번 연구 결과, 코로나19를 앓고 있는 성인 중 21.4%는 감염 이전과 비교해 감염 이후 3개월에서 5개월 이상 심각한 증상을 경험했다. 같은 기간 감염되지 않은 사람들의 8.6%가 유사 증상이 생기는 것을 비교하면 인구 8명 중에 1명이 롱코비드를 경험한다는 것을 도출할 수 있었다.

연구 수석저자인 네덜란드 흐로닝언대 주디스 로스마렌(Judith Rosmalen) 교수는 “코로나19 감염 후 일부 환자가 경험하는 롱코비드 증상의 규모와 범위를 알려주는 데이터가 시급하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롱코비드의 핵심 증상은 이후에도 감염 증상과 감염과 무관한 증상을 구별하는 데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중요한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의 또 다른 저자는 “코로나19 감염 이후 상태는 ‘롱코비드’로 알려져 있는데, 인명 피해가 증가하는 긴급한 문제”라며 “감염 이후 핵심 증상과 유병률을 이해하면 롱코비드에 대한 의료 대응 연구 능력을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도 몇 가지 한계점은 있다.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또는 오미크론 변이체가 주로 감염을 일으킨 기간 동안 감염된 사람들의 데이터가 포함되지 않았다. 또 무증상 감염 인구로 인해 코로나19 유병률이 과소 평가될 가능성도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뇌 등에도 잠재적 관련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이러한 증상 역시 포함되지 않았다. 연구진들은 우울증 및 불안증상 등 정신건강 증상도 평가돼야 한다고 전했다.

 

장봄이 기자 bom24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징키스칸

    대가리에 물찌똥만가득찬 것들이 과학방역이어쩌코저쩍코 아가릴털며 물찌똥 찌꺼기만을
    내뱉더니 모든코비드상황과 대처는 국민개인자비부담방역이며 이런엉터리 과학개별방역으로 확진자와 사망자가 (특히 고령층)기하급수적으로늘어나는것에 대비해서 화장장을 증설하는것이 유일한 과학방역대비책이란다. 민도(시민의식)가 세계최하급에 해당하는 노동자(공돌이,화이트칼라)농민출신 산업역군인 60,70,80대 노친네 들이여~~~!
    이것이 당신들이 생각하고 원해서 선택한 결과이니 빠르게 이승을 하직하심이 어떠하실런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