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만? 식물성 오메가-3도 심장건강에 도움

호두, 아마씨 등 식물성 식품에 든 오메가-3인 ALA이 심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두와 아마씨 등 식물성 식품에 든 오메가-3 지방산인 ‘알파 리놀렌산(ALA)’을 섭취하면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심혈관질환 위험을 10% 낮추고 치명적인 관상동맥 심장질환의 위험은 20%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학술지 ≪ 영양학 진보(Advances in Nutrition)≫에 발표된 펜실베이니아주립대 영양학과의 논문 내용이다.

오메가-3 지방산하면 보통 연어와 같은 생선이 떠오르지만, 식물성 식품에서 주로 발견되는 ALA도 심장 건강에 유익한 오메가-3 지방산이란 것.

연구팀은 ALA가 혈압, 염증 등 심장질환 위험 유인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평가하기 위해 이전 연구 데이터들을 분석했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일부 관찰 연구는 참가자들이 특정 음식을 얼마나 자주 섭취했는지 셀프보고한 내용을 바탕으로 ALA 양을 결정했고, 일부 연구에서는 혈액 내 ALA 수준을 측정하는 바이오마커가 사용됐다.

각 연구들을 분석한 결과, ALA는 혈압과 염증뿐 아니라 총 콜레스테롤, 저밀도 리포 단백질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등 동맥경화성 지질 및 지단백질 감소에도 이로운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 확인됐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페니 크리스-에더튼 교수는 “사람들은 다양한 이유로 해산물 섭취를 꺼리는데 심장질환 위험을 줄이고 전반적인 건강을 증진하기 위해서는 오메가-3 섭취가 중요하다”며 “호두나 아마씨 등 식물성 ALA역시 과일, 채소, 통곡물이 풍부한 건강한 식단에 포함시켜 건강상 이점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논문의 수석 저자이자 스페인 바르셀로나 IMIM(Hospital del Mar Medical Research Institute) 연구원인 알레이스 살라-빌라 박사는 “개인의 유전적 특징, 생활습관, 건강상태 등을 함께 고려한 개인 맞춤형 레시피 및 식단을 추천하는 정밀영양과 맞춤의료로 ALA가 풍부한 식품 섭취를 늘려 이점을 얻을 수 있는 개인을 식별하고 각 개인에 맞는 영양관리를 할 필요가 있다”며 “혈중 ALA 양과 이것이 심장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인다면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하루 총 에너지의 약 0.6%~1%는 ALA로 섭취할 것이 권장된다. 이는 여성 기준 하루 약 1.1g, 남성 기준 1.6g에 해당하는 양이다. 호두로 예를 들면 약 14g의 호두 섭취를 통해 충족할 수 있는 양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