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 내 37만명 정점…신속항원검사로 확진 판정”

김부겸 국무총리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안전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부가 열흘 내 오미크론 하루 확진자수가 37만명에 이르며 정점을 찍을 것으로 전망한 가운데 오미크론의 빠른 전파속도를 따라잡기 위해 방역지침을 일부 변경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해 “여러 연구팀에서 예측한 바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는 앞으로 열흘 정도 안에 정점을 맞게 될 것”이라며 “그 규모는 주간 평균 하루 확진자 기준 최대 37만명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총리는 “오미크론의 빠른 전파속도를 따라잡기 위해 검사체계를 좀 더 보완하겠다”며 “오는 14일부터는 의료기관에서 시행 중인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에 대해 추가 PCR검사 없이 그 결과를 그대로 인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방역 당국은 ‘위음성(가짜 음성)’ 사례 발생에 대비해 고령자나 기저질환자는 바로 PCR 검사를 받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김 총리는 “현재 입원 중인 코로나 환자 4명 중 3명은 기저질환치료 때문에 감염병 전담병상을 사용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내주부터는 경증의 원내 확진자에 대해 일반병상에서도 치료받을 수 있게 제도를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호흡기증상이 심각하지 않은 경우에는 기존 기저질환 치료에 더 집중하겠다는 취지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