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 치료제 투약 60세 이상으로 확대…PCR 검사 고위험군만”

김부겸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4/뉴스1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이 현재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된다. 선별진료소에는 신속항원검사 방식을 추가 도입하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미크론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처하고자 기존 의료대응체계에서 몇 가지 변화를 시도하겠다”라며 개편 방안을 밝혔다.

김 총리는 “스스로 진단검사가 가능한 신속항원검사 방식을 선별진료소에도 도입하겠다”며 “기존 PCR(유전자증폭) 검사는 고위험군만을 대상으로 하게 되기 때문에 검사 속도가 훨씬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투약 대상은 현 65세 이상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된다. 공급 대상도 현재 재택치료자·생활치료센터에서 요양병원, 요양시설,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넓어진다.

또 정부는 해외유입 확진자를 줄이기 위해 입국 후 격리 과정에서 기존 PCR 검사뿐 아니라 신속항원검사도 추가 실시하도록 했다. 격리면제서의 유효기간도 1개월에서 14일로 단축하는 등 입국 관리가 강화된다.

김 총리는 “오미크론이 급증하는 몇 지역을 대상으로 동네 병의원 중심의 검사 치료체계 전환모델을 우선 적용한다”며 “그 결과를 보면서 전국적으로 확대 보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