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000명 돌파…”재택치료 대폭 개선”

김부겸 국무총리가 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2.8/뉴스1

국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7000명을 넘어섰다.

8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주 하루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섰고, 오늘은 7000명을 돌파하는 등 확산세가 매섭다”며 “전체 확진자의 80%가 집중된 수도권의 경우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로 병상을 지속 확충해 나가고 있지만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잡기에는 힘겨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의료대응의 지속가능성을 유지하기 위해 현행 재택치료를 대폭 개선할 방침이다. 시·군·구 부단체장 책임 하에 행정지원 인력을 확대 투입하고 관리의료기관도 의원급까지 확대하는 등 재택치료 지원체계를 한층 보강한다는 설명이다.

내년 초부터는 고위험 재택치료자에게도 경구용 치료제를 처방한다. 공동격리자의 관리 기간은 기존 10일에서 7일로 단축하고 가구원 수에 비례해 생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다.

김 총리는 “60세 이상이 전체 확진자의 35%, 위중증 환자의 84%에 이르고 있다. 부쩍 늘어난 청소년 감염으로 학교와 가족 전체가 위협받고 있다”며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에 임할 것을 당부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