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한국 성폭력, 남성 성교육 제대로 못받은 탓”

대한성학회 가을학술대회에서 "성시민성' 필요성 제기

이달 초부터 경찰이 ‘n번방’과 ‘박사방’의 무료회원으로 추정되는 1000여명에 대한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8일 대한성학회(회장 배정원)는 서울 강남구 SC컨벤션센터에서 ‘디지털 성착취 현상으로 본 한국사회’라는 주제로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발표자로 나선 김지학 한국다양성연구소장은 최근 심각하게 대두된 온라인 성범죄와 관련, “10대부터 30대 사이의 한국 남성들의 성폭력이 심해지고 있다”며 “아동과 청소년에 대한 성범죄자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프랑스의 경우 지난 7월부터 아동 성학대 관련한 온라인 콘텐츠 신고 후 1시간내에 지우지 않는 온라인 회사에도 막대한 벌금이 부과된다며, 범죄자와 함께 음란물을 유통하는 회사 역시 그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디지털 성폭력과 현실’이란 주제를 가져온 천정아 변호사는 n번방 등 정보통신기술이 발전하면서 온오프라인 상에서 새롭게 발생하는 성폭력 범죄 사례와 관련법률에 관한 발표를 했다.

“성교육을 제대로 받아보지 못한 남성들이 자연스럽게 성차별과 성폭력에 무감각한 사회가 만들어 지고있다” 며 성교육, 캠페인을 진행할 것을 제안한 변혜정 섹스앤스테이크 연구소장은 ‘성시민성(sexual citizenship)’을 언급했다. 변 소장은 “성폭력으로부터의 안전만큼이나 건강한 성문화가 성숙될 때 은밀하게 거래되는 성범죄 종식된다”며 성인지 감수성훈련과 남녀의 정체성, 성적자기결정권 등 성시민성에 대한 교육을 강조했다.

이와 관련, 김지학 소장은 “20, 30대만의 문제가 아니며 가부장제, 자본주의, 군사주의가 근간이 된 사회에서 모든 세대안에 만들어 지고 있는 문화와 구조에 대한 통찰이 필요하다”며 “이를 정확히 볼 수 있도록 하는 성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올해 처음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사전에 신청한 50여명의 참석자와 패널 10여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대한성학회는 2003년부터 700여명의 각 분야의 성전문가들이 모여 성에 대한 연구와 건강한 성문화 조성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흑우

    성교육 문제가아니라 그냥 윤리교육 문제인데? 성교육 받는 다고 성윤리가 개선되는게 아니자나.. 용어는 정확하게 쓰자

  2. 감수성

    답답허다… 배운사람도 한다는 말이 교육을 하면되댜.

    ㅋㅋㅋ 그럼 스위스에서 교육받고 넘어온 김정은은 어디서 독제자전문교육원나왔나?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