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껍질째 먹으면…근육 강화에 도움(연구)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sbank]

사과가 제철인 시기다. 사과는 건강에 여러 가지 좋은 효과가 있다. 유방암과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효과 △변비 해결 △피부 노화 방지 등의 효능이 있다.

이런 사과의 건강 효능과 관련해 사과 껍질에는 근육을 생성하고 유지하는데 도움 되는 성분인 ‘우르솔릭산’이 들어 있어 사과를 껍질째 먹는 것은 근위축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근위축증은 척추신경이나 간뇌의 운동세포가 서서히 파괴되면서 이 세포의 지배를 받는 근육이 위축돼 힘을 쓰지 못하는 불치병이다. 40~60대에 많이 나타나며 남자가 여자보다 발병위험이 2배 높다.

미국 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의 4번 타자였던 루 게릭이 이 병으로 사망해 ‘루게릭병’이라고도 부르며 영국의 천문학자 스티븐 호킹도 이 병을 앓았다.

미국 아이오와대학교 연구팀은 먼저 근육이 약해졌을 때 유전자 활동에 어떤 변화가 생기는지 관찰하고 1300개의 화학물질을 체크한 결과 우르솔릭산이 이 증상을 고치는데 적합한 것을 발견했다.

우르솔릭산은 크렌베리 등에도 포함돼 있지만 사과 껍질에 특히 많다. 연구팀은 추가 연구로 정상체중의 쥐에게 우르솔릭산을 투여하고 건강상태를 테스트한 결과, 쥐의 근육이 더 커지고 붙잡는 힘도 강해진 것을 발견했다.

또한 동맥을 막아 심장에 손상을 주는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낮추고 혈액 내 다른 지방성분 수치도 완화했다.

이 연구 결과(mRNA Expression Signatures of Human Skeletal Muscle Atrophy Identify a Natural Compound that Increases Muscle Mass)는 ‘셀 머태볼리즘(Cell Metabolism)’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