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오늘부터 대구‧경북 환자 전화 상담‧처방

서울대병원은 오늘(25일) 오후부터 외래환자를 대상으로 전화 상담과 처방을 시작한다. 기준은 대구‧경북 소재 주소지로 등록된 환자다.

각 진료과 의사는 진료예정일 하루 전 대상 환자를 선별하고, 상담 시간을 환자에게 통보한다. 진료일에는 상담 종료 후 필요한 처방전을 환자 주소지의 인근 약국으로 팩스 전송하고, 찾아갈 위치를 안내할 예정이다.

지난 21일 총리 주재 보건복지부 코로나19 대응회의에서 의사의 판단에 따라 안전성 확보가 가능한 경우 환자가 병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전화 상담 및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허용한 바 있다.

서울대병원은 변경된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도가 줄어들 때까지 한시적으로 전화 상담 및 처방을 할 예정이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속도가 급격히 빨라짐에 따라 정부 가이드라인 준수 하에 전화 상담을 시행한다”고 전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