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두 잔 술도 발암 위험↑(연구)

[사진=journey601/gettyimagebank]
송년회 시즌이다. 간을 지키자고 다짐한 사람이라도 술자리에 앉아 있다 보면 한두 잔은 마시기 마련. 그런데 소량의 술도 암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도쿄 대학교 연구진은 암환자 6만여 명과 건강한 사람 6만여 명의 음주 습관을 조사했다. 대상자들은 매일 얼마나 술을 마시는지, 그리고 지금껏 몇 년이나 술을 마셨는지 보고했다.

두 집단의 음주 습관을 비교 분석한 결과 연구진은 10 년 동안 하루에 맥주 480ml이나 와인 170ml, 또는 위스키 56ml을 마신 이들은 암에 걸릴 위험이 5% 가량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같은 습관을 40년 동안 이어간 경우, 암에 걸릴 위험은 54%까지 높아졌다. 특히 구강암, 식도암, 위암, 결장암 등이 알코올 섭취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연구를 이끈 자이츠 마사요시 교수는 “하루 한두 잔을 마시는 습관은 무해한 것으로 보일지 모른다”면서 “그러나 오랜 세월 거듭하다 보면 위험한 결과를 부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힘든 하루를 보냈는데 생맥주 500ml 정도는 괜찮지 않을까?’ 또는 ‘위스키 스트레이트 두 잔 마신다고 무슨 문제가 생기겠어?’ 여겼던 이들은 다시 생각하는 게 좋다는 뜻이다.

이번 연구 결과(Light to moderate amount of lifetime alcohol consumption and risk of cancer in Japan)는 ‘암(Cancer)’ 저널에 실렸으며, 미국 ‘뉴욕 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