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잠 몰아자면 살찌는 이유(연구)

[사진=Africa Studio/shutterstock]

주중에 잠을 제대로 못자고 이를 보충하기 위해 주말에 잠을 몰아자면 신체 회복에 거의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체중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콜로라도대학교 수면 센터 연구팀에 따르면, 월~금요일까지 주중 5일 동안 하루에 5시간 이하로 잠을 자고, 수면 시간을 만회하기 위해 토, 일요일에서 잠을 많이 자는 사람들은 체중이 증가하고 인슐린 민감성이 27% 낮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평소 밤에 잠을 9시간 정도 자는 사람 △5시간 이상 자지 않는 사람 △주중에 5시간 이상 자지 않고 주말에 마음껏 자는 사람 등 3개 그룹으로 나눠 관찰 연구를 진행했다.

주말에 몰아자기를 하는 사람들은 토, 일요일에 평균적으로 66분을 더 잤다. 하지만 이들은 평일 밤에 음식을 더 많이 먹었고, 인슐린 민감성이 떨어져 체중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슐린 민감성은 세포들이 인슐린에 반응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로, 민감성이 커질수록 살이 잘 찌지 않는다. 반면에 인슐린 민감성이 낮아지면 당뇨병, 심장병, 비만, 고혈압 위험이 증가한다.

이번 연구의 주 저자인 케네스 라이트 박사는 “양초를 태우듯이 주중에 잠을 제대로 자지 않고 활동을 하다가 주중에 이를 보충하려고 잠을 많이 자는 것은 효과적인 건강 전략이 아니라”고 밝혔다.

크리스 데프너 연구원은 “주말에 잠을 몰아 자는 사람들에게서 어떤 건강 효과도 보이지 않았다”며 “특히 당뇨병 발병 위험과 관련 있는 당을 처리하는 능력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Ad libitum Weekend Recovery Sleep Fails to Prevent Metabolic Dysregulation during a Repeating Pattern of Insufficient Sleep and Weekend Recovery Sleep)는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