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경고, 10명 중 9명 “모른다”

정부가 치매 국가 책임제를 국정 과제로 채택하면서 치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하지만 대부분 치매 위험군인 경도 인지 장애는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독약품은 치매와 경도 인지 장애 인식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지난 4월 17일부터 25일까지 8일간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으며, 성인 남녀 125명이 참여했다.

설문 결과를 보면, 성인 10명 가운데 9명이 경도 인지 장애를 정확하게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도 인지 장애에 대해서 알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모른다’는 응답이 41.6%를 차지했다. ‘뜻은 모르나 들어만 봤다’는 응답도 47.2%나 돼 경도 인지 장애 대한 인식이 많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도 인지 장애를 듣고 무엇이 떠오르는가’에 대한 답변으로는 건망증과 비슷한 증상(40.8%)이 가장 많았으며 치매의 전 단계(34.4%), 치료가 필요한 질환(13.6%),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6.4%) 등이 뒤를 이었다.

경도 인지 장애(MCI)란 정상 노화로 인한 건망증과 치매의 중간 단계로, 치매는 아니지만 동일 연령대에 비해 인지 기능, 특히 기억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를 말한다.

특히 경도 인지 장애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로 이행할 수 있는 고위험군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알츠하이머성 치매를 가장 이른 시기에 발견할 수 있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단계라는 점에서 임상적으로 중요하다.

세계적인 뇌과학자 개리 스몰 박사는 “치매는 진행성 질환으로 경도 인지 장애를 조기에 발견하고 대처하면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만큼 평소에도 뇌 건강 관리에 관심이 필요하다”며 “커큐민과 같은 뇌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음식 섭취와 충분한 수면, 꾸준한 운동 등을 통한 생활 속 실천으로 뇌 노화를 늦추는 것은 물론 경도 인지 장애와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gettyimagesbank.com]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