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과류-과일, 피부 광노화 억제-항균기능에 도움(연구)

견과류나 과일은 피부 산도를 낮춰 아토피 피부염-여드름 등 피부 질환의 발생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피부 산도(pH)는 피부의 항균 기능과 항상성 유지에 큰 역할을 한다. 건강한 피부의 각질층은 pH 5-7의 약산성을 유지하는데 아토피 피부염-여드름 등 피부질환이 있거나 피부 노화가 진행될 때 피부 산도가 상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희대 동서의학대학원 의학영양학과 조윤희 교수팀이 피부 질환이 없는 서울-경기 주민(30-59세) 48명의 음식 섭취와 피부 산도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조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의 팔 안쪽 부위의 피부에서 산도를 잰 뒤 각자의 pH에 따라 피부 산도가 가장 낮은 그룹(pH 5.15-5.68), 중간 그룹(pH 5.71-6.24), 가장 높은 그룹((pH 6.26-6.88)으로 분류했다. 이들이 어떤 음식을 섭취했는지는 24시간 회상법을 통해 분석했다. 전체 연구 대상자의 피부 pH는 5.15-6.88로 정상 범위 안에 있었다. 성별에 따른 피부 산도의 차이는 없었다.

그 결과 이들의 피부 산도는 어떤 음식을 즐겨 먹느냐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견과류-과일 섭취가 많으면 피부 산도가 낮은 반면 음료-술 섭취가 많으면 피부 산도가 높았다. 이는 견과류-과일은 피부에 이롭고, 음료-술은 피부에 해로울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결과로 해석된다.

조 교수팀은 논문에서 “과일에 풍부한 베타카로틴-비타민 C 등 항산화 비타민이 피지샘의 활동을 줄이고 피지 분비를 억제하며 피부질환-암 예방에 도움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있다”며 “피부 산도는 광노화 즉, 자외선 노출에 의해서도 상승하는데 견과류-과일 섭취가 광노화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피부 산도 상승을 억제할 수 있다”고 했다.

영양소 중에선 탄수화물-식이섬유-칼륨-철분-비타민 A-베타카로틴-티아민(비타민 B1)-리보플래빈(비타민 B2)-비타민 C 섭취가 많은 사람의 피부 산도가 낮았다. 반대로 나트륨은 많이 섭취할수록 피부 산도가 높았다. 피부 산도가 가장 낮은 그룹의 나트륨 섭취량이 2116㎎으로, 피부 산도가 가장 높은 그룹(2510㎎)보다 낮았다.

이와 관련해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지나친 나트륨 섭취는 고혈압-심혈관 질환-신장 질환-골다공증-위암 등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번 연구결과로 나트륨이 피부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드러났나고 분석했다. 조 교수팀은 논문에서 “피부 각질세포의 정상적인 분화와 장벽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영양소인 비타민 A와 칼슘 섭취를 늘리면 피부 산도가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고 소개했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