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얘야 비온다” 흐리면 무릎이 아픈 과학적 이유

흐리고 비가 오면 온몸이 아프다는 사람이 많다. 비가 오기 전부터 삭신이 쑤신다는 사람도 있어 ‘일기 예보관’ 역할도 한다. 실제 관절염 환자의 92%는 통증이 날씨와 관계가 있으며, 48%는 날씨를 예측할 수 있다고 한다. 이 같은 현상은 주로 여성에게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비만 오면 관절통이 심해지는 이유는 우리 몸이 습도와 기압, 온도 등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특히 습기가 많거나 저기압, 고온은 관절의 강직 정도에 이상을 초래해 통증의 원인이 된다. 관절염 환자들은 햇볕, 바람, 대기 중 이온 등의 변화에도 민감하다.

신체 기관의 밀도는 각기 다르다. 관절을 구성하는 근육, 뼈 등은 습도와 기압의 변화에 반응해 서로 다른 밀도로 수축과 팽창을 반복한다. 이 같은 수축과 팽창의 변화는 환자가 관절을 움직일 때 심한 통증을 일으킨다.

또한 기압의 변화는 신체의 압력을 일시적으로 변화시킨다. 신경말단의 통증에 더욱 예민해지는 이유다. 결국 같은 통증도 날씨에 따라 더 심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날씨가 흐리면 기분마저 우울해져 통증이 심해지는 느낌이 올 수 있다.

따라서 여름철 습한 날씨에는 자주 환기를 하거나 제습기를 통해 실내공간의 습도를 낮추는 게 좋다. 휴식과 가벼운 운동도 도움이 된다. 실내 습도는 40도 이하로 낮추고 온도는 너무 내려가지 않도록 섭씨 26-28도로 유지하도록 한다. 또 만성 관절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가천대 길병원 류마티스내과 서미령 교수는 “관절 부위의 통증 정도에 따라 대응이 달라질 수 있다. 통증이 심하면 진통제를 먹어야겠지만, 심하지 않으면 가벼운 스트레칭 같은 운동으로 불편감을 줄이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냉방기에서 나오는 차가운 바람이 관절부위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바람을 조절하고, 무릎덮개 등을 덮어준다. 자주 관절을 움직이는 것도 뻣뻣한 관절을 부드럽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 냉방으로 인해 나빠질 수 있는 근육의 혈액순환을 좋게 해 붓는 것도 방지해 준다.

관절염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지만, 가장 흔한 질환은 골관절염(퇴행성관절염)이다. 관절염 중 골관절염이 차지하는 비율은 55세 이상 고령자 가운데 약 80%, 75세 이상에서는 거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그렇다고 젊은 사람들도 안심할 순 없다. 관절에 무리가 갈 만한 작업을 많이 하거나, 직업 특성상 일부 관절을 과도하게 사용할 경우 나이와 무관하게 발생한다. 젊은 층은 골관절염이 발생해도 무심코 지나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무엇보다 조기 발견, 치료가 중요하다. 골관절염은 근본적으로 연골의 병증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무릎 골관절염의 경우 방바닥에서 일어날 때 통증이 있고,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이 발생한다. 병이 악화되면 평지를 걸을 때도 무릎에 통증이 발생한다.

증상 초기에는 진통제와 찜질, 물리치료로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수영, 자전거 타기, 걷기 등의 운동이 관절 주변의 근육을 튼튼하게 해 관절이 안정되도록 한다. 등상, 골프, 테니스, 에어로빅 등은 관절염을 오히려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