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살부터 빼야 인체 지주, 허리가 바로 선다

 

척추 질환에는 특히 안 좋아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다. 척추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비만은 독이나 다름없다. 특히 뱃살은 허리를 곧게 세우는 것을 어렵게 해 척추 부담을 높인다.

복부비만으로 툭 튀어나온 뱃살은 허리에 악영향을 미친다. 살이 찌면 지방은 쌓이고 근육은 줄어 힘이 없어진다. 자연스럽게 척추를 지탱하는 힘이 약해지고, 몸의 중심점이 앞쪽으로 이동하게 되면서 척추 건강이 악화될 수 있다.

또 복부비만으로 인해 배를 내밀고 허리를 젖히고 걸으면 척추 아랫부분이 안으로 들어가면서 척추측만증이 생길 수도 있다.

연세바른병원 박영목 원장은 “복부가 날씬할수록 무게중심이 척추에 가까워져 자세가 바르게 정렬되기 때문에 척추 질환 예방을 위해 먼저 복부비만을 개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의 한 의료전문 매체 보도에 따르면, 허리디스크(추간판 탈출증) 환자 중 복부비만인 사람들은 재수술할 확률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부위를 수술해도 비만 환자의 경우 피부 절개 길이가 길어지고, 수술 부위 염증이 잘 생겨 회복 속도가 늦어진다.

이 때문에 비만인 사람들에게 척추 질환은 만성질환으로 이어지기 쉽다. 전문가들은 “허리 통증이 심한 비만 환자라면 반드시 체중 조절을 통해 척추로 통하는 압박을 줄여야 한다”며 “수술 경험이 있는 비만 환자는 수영이나 조깅 대신 하루 30분 걷기, 낮은 계단 오르기 등 허리근력을 높이는 운동이 좋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