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바꾸면 행복감 30% 높아져

행복감 절반은 유전자가, 나머지 절반은 생각이 결정

‘행복 유전자’가 따로 있어 행복감을 타고 나는 사람도 있지만, 행복 유전자가

행복감을 결정하는 정도는 50% 정도이므로, 나머지 50%는 노력하면 얻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의 요람 바락 교수는 이스라엘 최대 병원인 차임 쉬바 메디컬

센터와 공동 연구를 통해 쌍둥이를 조사함으로써 행복 유전자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행복과 관련된 유전자가 있으며 이 유전자가 낙관적인 사고방식에

50%의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그는 ‘행복의 나머지 50%’를 북돋는 워크숍을 실시하고 있으며, 난치병으로

고생하는 환자 120명에게 하루 동안 행복 워크숍을 실시했더니 이들의 행복도가 30%나

올라갔다는 내용도 발표했다.  

바락 교수는 “생각을 바꾸는 행복 워크숍을 하면 환자의 행복 수치가 올라가면서

치료에 더욱 적극적으로 임할 수 있고 정신적 장애를 겪는 경우도 줄어든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신경 치료의 전문가 리뷰(Expert Review of Neurotherapeutics’

저널 4월호에 소개됐으며 미국 논문 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 뉴스 사이언스

데일리 등이 23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