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메가3 부족하면 심장병환자 우울증 2배

미 연구진, 심장병 환자 987명 분석 결과

오메가3 지방산이 심장병 환자의 우울증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샌프란시스코 캠퍼스 연구 팀이 관상동맥 질환을 가진

성인 987명을 조사한 결과 오메가3 지방산 수치가 가장 낮은 환자는 23%가 우울증을

앓았고, 오메가3 수치가 가장 높은 환자는 13%가 우울증을 앓아 차이가 컸다. 연구에서

측정된 오메가3 지방산 유형은 DHA, EPA였고 환자의 나이, 성별, 인종도 고려됐다.

오메가3 지방산은 차가운 물에 사는 물고기, 다양한 견과류 등에 풍부하게 들어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오메가3 지방산이 심장 건강을 증진시키고,

암 위험을 줄이고, 면역 기능을 좋게 한다는 연구들이 많이 발표됐다.

연구진은 “오메가3 지방산과 우울증의 관계가 밝혀지긴 했지만 환자들의 교육

정도와 사회경제적 지위가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심리요법과 정신신체의학 저널(Journal of Psychotherapy and

Psychosomatics)’ 온라인 판에 소개됐으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 데일리 등이 19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