값싸고 독성 적은 간암치료제 개발 길 열어

서울대 이정원-경상대 박기훈 교수, 신물질 특허 등록

간암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물질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이 물질은 인체 독성이 적고 생산 비용도 기존 간암 항암제보다 훨씬 저렴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상대 농업생명과학대학 박기훈 교수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이정원 교수는

암세포의 무한 증식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특정 단백질을 제어할 수 있는 물질을

개발했다고 15일 발표했다.

TSAHC라고 이름 붙여진 이 물질은 현재 동물실험을 마친 상태로, 앞으로 인체에

대한 임상시험 단계를 거칠 예정이다.  

"임상시험 거쳐 5~6년 뒤 신약 발매 예상"

박 교수와 이 교수는 15일 경상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5~6년 뒤에 이

물질을 이용한 간암 치료제를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대표적인 간암 항암제인 ‘택솔’은 1kg에 10억 원 이상의 비용이 들어 환자에게

큰 부담을 주고 있다. 그러나 TSAHC는 뽕나무 등 약용식물을 이용해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방법이 구축돼 있어 만약 간암 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다면 간암 환자와 가족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TSAHC는 서울대 이정원 교수가 지난 3월 발표한 간암 유발 물질 ‘TM4SF5’를

무력화시키는 성질을 갖고 있다.

이 교수는 한국인 간암 환자 9명 중 7명의 암세포에서 특정 단백질 TM4SF5이 과다

발현되면서 간암 세포를 무한증식하게 만든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교수는 TM4SF5이 성장 중인 세포 사이에서 활동하면서 세포의 무한증식을 막는

억제 기능을 무력화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이를 세계적 권위의 의학 학술지인

‘임상연구 저널(Journal of Clinical Investigation)’에 지난 3월 발표했다.

이 교수는 당시 TM4SF5가 많이 발현된 세포를 쥐의 몸에 넣었더니 세포 증식이

계속 일어나면서 암으로 바뀌었고, 이 단백질을 억제함으로써 암으로 발전되는 것을

막을 수 있었다는 사실을 발표했다.

이번엔 이 교수는 박 교수와의 합동 연구를 통해 TM4SF5 단백질의 활동을 무력화시키는

신약 후보 물질 TSAHC를 뽕나무 등을 이용해 만들어내는 방법을 개발했다.

두 교수는 15일 기자회견에서 “실험용 쥐의 몸에 TM4SF5를 넣어 일부러 간암을

만든 뒤 TSAHC 물질을 넣어 간암 치료 효과를 거뒀으며, 약물독성 역시 거의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부작용 낮고 다른 암 치료에도 적용 가능할 듯

연구진은 “TSAHC는 TM4SF5의 기능을 억제하고 이 단백질이 많이 발현된 세포만

죽이는 물질”이라며 “TSAHC는 이미 음식물 등을 통해 인체에 함유돼 있기 때문에

항암 치료제로 만들어 사용하더라도 탈모나 체중감소 등의 부작용이 적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TM4SF5는 간암 이외에도 위암, 폐암, 대장암 등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TSAHC는 다른 암에 대한 치료제로도 개발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이-박 교수는 TSAHC에 대해 미국 특허 2건과 국내 특허의 등록을 마친 상태다.

두 교수의 연구 결과는 간 연구 분야의 권위지인 ‘간 의학'(Hepatology)’ 온라인판

12월호에 게재됐다.

권병준 기자 riwo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