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들이 먹는 상추와 마늘.. 몸에 어떤 변화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구운 고기를 먹을 때 상추와 마늘을 곁들인 것은 우리 조상들의 지혜가 숨어 있다. 탄 고기에서 나올 수 있는 발암물질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요리 연기가 가득 찬 식당이나 집안 공기로부터 폐를 보호하는 작용이 있다. 또한 혈관 질환을 막는데 도움을 줘 ‘위기의’ 중년 건강에 안성맞춤의 건강식이다. 상추와 마늘의 조합이 어떤 건강효과를 내는지 알아보자.

◆ 중년들의 최대 걱정, 혈관 질환.. “피를 깨끗하게 해요”

상추는 철 성분이 많이 들어 있다. 혈액 안에서 산소 운반을 담당하는 헤모글로빈을 만드는 데 꼭 필요한 영양소다. 혈액을 깨끗하게 해주고 양도 늘려 빈혈을 막는다. 중년들은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이 쌓여 고지혈증, 동맥경화 위험이 높은 연령대다. 혈관이 막히면 심장병(협심증, 심근경색)이나 뇌졸중(뇌출혈, 뇌경색) 가능성도 커진다. 마늘은 혈액 속의 혈전(피떡)을 녹여 동맥경화 예방에 도움을 준다. 상추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피를 깨끗하게 해 혈관병을 미리 막는데 좋다.

◆ 미세먼지, 요리연기.. “폐 건강 살피세요”

국가암정보센터 암 정보를 보면  상추와 마늘에 들어 있는 퀘세틴 성분은 오염물질과 간접흡연으로부터 폐를 보호하는데 도움이 된다. 기관지암의 성장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중년 여성들의 비흡연 폐암이 늘고 있는 요즘 주목받는 음식이다. 구운 고기-생선, 식육가공품 등을 자주 먹으면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벤조피렌은 탄수화물-단백질-지질 등이 분해될 때 만들어 지는 물질이다. 상추는 벤조피렌이 몸속에서 독성을 일으키는 확률을 줄여주는 대표적인 식품이다.

◆ 신경안정에 도움.. 불면증에 좋은 이유

국립농업과학원 식품정보를 보면 상추 줄기의 우유빛 유액에 들어 있는 락투카리움 성분이 우리 몸의 신경을 안정시키는 작용을 한다. 상추가 깊은 잠을 자는데 효과를 내는 이유다. 잠을 잘 못 이루는 사람은 저녁 식사 때 상추를 먹으면 도움이 된다. 비타민 B1과 B2가 많은 마늘도 신경계를 안정시키며 스트레스 해소에 좋다. 업무나 집안 일로 인해 신경과민일 때 마늘을 곁들인 상추쌈이 도움이 될 수 있다.

◆ 자연 그대로.. 천연 ‘종합 영양제’ 역할

마늘에는 면역력을 높여 주는 비타민 A, 스트레스 해소에 좋은 비타민 B1과 B2, 몸에 나쁜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비타민 C, 노화 방지에 좋은 니아신 등 비타민이 풍부하다. 칼슘, 인, 철, 칼륨 등 각종 영양소가 골고루 들어 있어 피로에 찌든 몸의 기력 회복을 돕는다. 마늘의 알리신이 비타민 B1과 결합하면 알리티아민으로 변해 강장 효과를 낼 수도 있다. 상추는 수분이 90% 정도로 채소 중 많은 편이며 칼슘, 비타민의 함량도 상당히 높다. 공장을 거친 영양제보다 자연 그대로의 천연 성분이 안전하다.

◆ 마늘을 조심해야 할 사람은?

몸에 좋은 마늘도 피해야 할 사람이 있다. 수술을 앞두고 있는 사람이다. 마늘즙 형태로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과다 출혈이 있을 수 있다. 알리신 등 마늘 성분이 혈소판 응집을 억제해 혈액의 응고를 막기 때문이다. 항응고제를 복용 중인 사람도 의사와 상의해 수술 전 1~2주는 먹지 않는 것이 안전하다. 마늘을 먹으면 위장장애가 일어나는 사람도 조심해야 한다. 몸에 좋다는 음식이 모든 사람들에게 다 좋은 것은 아니다. 개인의 건강상태에 따라 잘 조절해서 먹어야 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