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보다 ‘건강’한 사람의 습관 6

 

‘돈을 잃으면 조금 잃는 것이고,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 인생에서 건강이 얼마나 중요한지 일깨워주는 명언은 이 외에도 숱하게 많다. 사실 명예도 건강하지 못하면 아무런 소용이 없는 것이 된다. 이 때문에 건강한 생활 습관을 가지겠다는 목표를 가장 먼저 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소중한 건강을 지키는 비결은 건강한 생활습관에서 나온다. 거창한 계획이 아니더라도 괜찮다. 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습관들을 매일 꾸준히 실천하기만해도 건강을 변화시킬 수 있다. ‘데일리메일’이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건강한 삶을 위해 꾸준히 실천할 수 있는 생활습관 6가지를 소개했다.

 

 

 

1. 계단 이용을 늘리자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해 2분만 걸어도 21칼로리를 소모시킬 수 있다. 계단 이용을 조금만 늘려도 일주일에 500칼로리 이상의 열량을 더 태울 수 있다. 또 다리 근육과 폐, 심장을 튼튼하게 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2. 요구르트를 자주 먹자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1주일에 5회 저지방 프로바이오틱(생균제) 요구르트를 먹는 사람은 당뇨병 발생 위험이 28%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요구르트에 들어있는 유익균과 비타민이 이런 효능을 발휘한다”고 설명했다.

 

 

 

3. 매일 잎채소를 먹자

시금치, 케일, 브로콜리 같은 잎채소를 매일 조금씩이라도 먹으면 2형 당뇨병 위험이 14% 줄어든다는 연구가 있다. 섭취량을 늘리면 당뇨병 위험을 30%까지 줄일 수 있다.

 

이런 채소에는 혈당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되는 마그네슘이 풍부하다. 마그네슘은 견과류콩류에도 풍부하게 들어있다.

 

 

 

4. TV 보는 시간을 줄이자

미국 국립암연구소에 따르면, 25세 이상 성인의 경우 TV를 1시간 더 시청할 때마다 수명이 22분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TV를 오래 시청하다보면 근육이 약해지고 신체의 당분과 지방 처리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5. 적당량의 커피를 마시자

전문가들은 “하루에 커피 4잔 정도의 적당량을 마시면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한다. 커피에 들어있는 파이토케미컬(식물 생리 활성 영양 물질)과 항산화 성분당뇨병, 파킨슨병, 알츠하이머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또 커피의 카페인 성분인지 기능을 향상시킨다.

 

 

 

6. 명상하는 시간을 갖자

명상의 가장 기본적인 형태인 마음 챙김(mindfulness)은 머릿속을 깨끗하게 만들어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미국 하버드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마음 챙김기억력학습, 정서 조절에 관여하는 의 영역에 있는 회색 물질을 활성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에 한 번씩 15~30분 정도 명상하는 시간을 가져라.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