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1일)은 ‘초복’…알고 먹으면 더욱 좋은 삼계탕

[날씨와 건강] 여름철 보양식 삼계탕이 몸에 좋은 이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8~32도를 기록하겠다. 습도가 높아 대부분 지역(동해안 제외)에서 일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무덥겠다.

☞오늘의 건강= 오늘(11일)은 초복이다. 본격적으로 더위가 시작되는 시기이다. 초복을 비롯해 복날에 떠오르는 음식 하면 역시 삼계탕이다. 대표적인 여름철 보양식인 삼계탕의 효능에 대해 알아본다.

삼계탕의 주 재료인 닭고기는 다른 육류에 비해 소화흡수가 잘 되며,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영양적으로는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동맥경화·심장병 등 성인병 예방에 효과적인 불포화 지방산도 많이 포함돼 있다.

또한 삼계탕에 빠질 수 없는 인삼은 원기 회복 및 신진대사 촉진, 면역력 증강, 암 예방 등에 효과가 있다. 함께 들어가는 밤과 대추는 피로 회복에 도움을 주며, 위를 보호하고 빈혈을 예방한다.

한편, 다이어트 중이거나 콜레스테롤이 걱정인 경우 삼계탕 섭취를 망설이곤 한다. 닭고기의 지방성분은 대부분 껍질부분에 분포하므로 껍질을 제거한 후 조리하면 걱정을 덜 수 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