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체중 조절에 좋은 식품 4

[사진=Cunaplus_M.Faba/gettyimagebank]

무더운 여름철에는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체중이 줄어드는 것으로 착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단순히 몸 안의 수분이 줄어든 것일 뿐 실제 살이 빠진 것과는 별 상관이 없죠.

오히려 땀을 많이 흘리면 몸 안의 수분이 부족해져 전해질의 균형이 깨지고 요로결석 등 다른 질병을 얻을 수 있어 주의를 해야 합니다. 여름 동안 체중 조절이나 감량에 실제적으로 도움을 주는 건강 음식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요. ‘데일리메일’이 이런 음식 4가지를 소개했습니다.

1. 멸치

[사진=Teen00000/gettyimagebank]

멸치를 비롯해 연어, 고등어, 정어리 등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생선은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됩니다. 좋은 지방으로 알려진 오메가-3은 신진대사를 증강시켜 체중 감량을 촉진합니다.

특히 오메가-3은 렙틴 호르몬에 대한 민감성을 향상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렙틴은 식욕을 억제하는 역할을 합니다. 렙틴 수치가 올라가면 신진대사가 증가되고 식욕은 감소하죠.

반면에 렙틴 수치가 하락하면 신진대사는 떨어지고 식욕은 증가합니다. 호주 모내시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렙틴은 열 발생을 증가시켜 몸속에서 태우는 칼로리 수치를 조절합니다.

 

2. 고추

[사진=karzhanez/gettyimagebank]

고추에 들어있는 캡사이신은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성분으로 체중 감량에 도움을 줍니다. 미국 와이오밍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캡사이신은 신체를 자극해 열을 발생시킴으로써 칼로리를 태우는 데 도움을 줍니다.

고추가 들어간 매운 향신료 등은 대사율을 25%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캐나다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캡사이신은 약간의 식욕 억제제 역할도 합니다.

 

3. 녹차

[사진=kuppa_rock/gettyimagebank]

녹차에는 활성산소를 퇴치하는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게 들어있습니다. 또 아미노산의 일종인 L-테아닌이 들어있어 흥분을 진정시키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연구에 따르면, 녹차는 신진대사를 증강시켜 체중 감량을 촉진합니다. 특히 카테킨이라는 항산화 성분은 배에 축적된 지방을 제거하는 효능이 있습니다. 운동을 하면서 녹차를 마시는 사람은 운동만 하는 사람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칼로리를 태운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4. 다크초콜릿

[사진=olgakr/gettyimagebank]

다크초콜릿의 체중 감량 효과는 스트레스 호르몬에 미치는 영향에서 나오는 것입니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이 치솟으면 혈당이 지방으로 전환돼 몸에 장기적으로 축적이 됩니다.

더불어 식욕 또한 증가합니다. 따라서 스트레스를 관리하면 감정적 폭식을 막음으로써 식사량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다크초콜릿을 조금만 먹어도 기분을 좋게 하는 호르몬인 세로토닌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스트레스를 완화하고 기분을 향상시킵니다. 또 매일 다크초콜릿을 조금이라도 섭취하는 사람은 코르티솔 수치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