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기는데 ‘비타민D’ 중요하다”

[사진=ATZ/gettyimagesbank]

비타민D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하거나 생존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느냐 여부를 놓고 논란이 분분합니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최근 코로나19와 비타민D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 결과 2가지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사진=Hoda Badawy/gettyimagesbank]

첫 번째는 영국 연구팀이 발표한 것으로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비타민D 수치에 따라 국가별로 차이가 난다는 것입니다. 연구에 따르면,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비타민D 수치가 낮은 국가는 비타민D 수치가 높은 북유럽 국가들에 비해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팀은 “남부 유럽에 사는 사람들은 피부 색소가 더 짙어 비타민D 합성이 감소하는 반면 북부 유럽 사람들은 대구 간유와 보충제 등을 통해 비타민D를 섭취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 결과(The role of vitamin D in the prevention of coronavirus disease 2019 infection and mortality)는 ‘에이징 클리니컬 앤드 익스페리멘틀 리서치(Aging Clinical and Experimental Research)’에 실렸습니다.

 

[사진=ulkas/gettyimagesbank]

또 다른 연구는 미국 노스웨스턴대학교 연구팀이 발표한 것으로 미국을 비롯해 10개국의 자료를 분석한 내용입니다. 이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D 수치가 낮으면 면역체계에 과잉 활동이 일어나는 으로 밝혀졌습니다.

연구팀은 “주로 햇볕을 받아 피부에서 생성되기 때문에 ‘햇빛 비타민’으로도 불리는 비타민D는 면역력을 강화하고 과잉 면역 반응을 예방한다”라며 “이번 연구 결과는 왜 어린이가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할 가능성이 적은지 등 몇 가지 미스터리에 대해서도 설명을 해 줄 수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연구 결과(The Possible Role of Vitamin D in Suppressing Cytokine Storm and Associated Mortality in COVID-19 Patients)는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실렸습니다.

 

[사진=VeranoVerde/gettyimagesbank]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햇빛·영양·건강연구센터의 소장인 윌리엄 그랜드 박사는

이번에 나온 연구 결과는 비타민D 수치를 증강시키는 것이
코로나19를 예방하거나 덜 심각하게 만드는 데
도움을 줄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 루이지애나주립대학교 임상외과 교수인 프랭크 라우 박사는 “연구들이 비타민D가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준다”라며 “비타민D 수치가 낮은 환자들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반응이 약하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Mila_1989/gettyimagesbank]

그는 “비타민D를 얻을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햇볕을 쬐며 하루에 10~15분을 보내는 것으로 이렇게 하면 필요한 비타민D를 무료로 모두 얻을 수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햇볕 외에 비타민D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은 보충제와 음식 섭취를 통해서입니다. 비타민D는 지방이 많은 생선, 강화 유제품과 시리얼, 소고기 간, 치즈, 달걀노른자 등의 음식에 들어있다고 하니, 면역력을 위해 평소 자주 챙겨드시기 바랍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