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뜻밖의 증상 탓에 ‘슈퍼 전파’ 우려

[사진=puhhha/gettyimagebank]

요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가벼운 기침에도 불안감을 느끼곤 하죠.

특히 기침과 발열 등이 대표적인 증상으로 알려져 있어
많은 분들이 이 증상들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의 10%는 설사, 구토, 두통, 어지럼증, 복통 등
다른 질병으로 착각하기 쉬운 증세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중국 우한 대학교 중난의원 연구팀은 지난달 병원을 찾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138명의 임상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중 14명은 증상이 나타난 초기(1~2일)에 기침과 발열, 호흡곤란 증세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일부 환자들은 감염 초기에 경미한 증상을 보이다가 최장 일주일이 지나서야 본격적인 증세가 나타난 것으로 집계됐죠.

마치 속임수를 쓰듯 초기에 나타나는 의외의 증세나, 시일이 흐르고서야 심해지는 증상 탓에 의료진이 혼란을 겪고 있다는데요.

 

[사진=whyframestudio/gettyimagebank]

실제로 이 병원에서는 복통을 호소하는 환자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인 줄 모른 채 수술을 진행했다가 같은 수술실을 썼던 환자 4명이 전염됐습니다.

연구진에 따르면 환자 138명 중 41%는 병원 내에서 감염됐으며, 그중 17명은 다른 병으로 입원했던 환자였고, 41명은 의료진이었습니다.

자칫하면 병원 내 ‘슈퍼 전파자가 출현할 우려가 크다고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죠.

 

[사진=shironosov/gettyimagebank]

슈퍼 전파자는 대략 전체 인구에서 타인에게 병을 옮긴 횟수가 대략 상위 1% 안에 드는 경우를 일컫습니다. 이번 우한 폐렴 사태는 아직 상황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집계할 수는 없지만, 2003년 중국의 사스 사태의 경우 8명 이상을 전염시킨 사람을 슈퍼 전파자로 정의했습니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 질환을 가진 사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더 쉽게 감염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소 위와 같은 지병을 앓고 계시다면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 예방을 더욱 힘쓰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또한 이유 모를 설사, 구토, 두통, 어지럼증, 복통 등이 나타난다면 이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증상일 수 있으니 요즘 같은 때에는 의심해 볼 필요가 있겠죠?

 

[사진=chombosan/gettyimagebank]

이번 연구(Clinical Characteristics of 138 Hospitalized Patients With 2019 Novel Coronavirus–Infected Pneumonia in Wuhan, China)는 ‘미국 의사협회지(JAMA)’가 실었고, 일간지 ‘뉴욕타임스’등이 보도했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