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화에 따른 체중 증가 막는 ‘이것’은?

[사진=biglike/gettyimagebank]

나이가 들면 호르몬이 변화하고 기초대사량이 감소하며 군살이 붙게 마련이죠.
식사량과 활동량은 예전과 동일한데도 불구하고 야금야금 체중이 늘어납니다.

하지만 이에 대한 해결책을 담은 연구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끄는데요,
호두, 밤, 아몬드, 잣 등 견과류를 매일 조금씩 먹으면
나이가 들어가면서 생기는 체중 증가와 비만을 막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serezniy/gettyimagesbank]

미국 하버드대학교 연구팀은 30여만 명을 대상으로 20년간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들을 3개 그룹으로 나눠 체중과 식습관, 신체 활동량 등에 대한 정보를 분석했죠.

3개 그룹 중 첫 번째 그룹은 40~75세의 전문직 남성 5만 1000여 명으로, 나머지 2개 그룹은 24~55세의 간호사 12여만 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연구팀은 4년마다 이들의 체중과 식습관을 조사하고, 2년마다 운동량에 대해 보고를 하게 했습니다.

 

[사진=MarianVejcik/shutterstock]

연구 결과, 어떤 종류의 견과류든 매일 한 움큼(약 14g) 씩 먹는 사람은 장기간에 걸쳐 체중 증가가 덜하며, 비만이 될 위험도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초콜릿, 과자 등의 간식 대신 견과류를 14g씩 섭취하면 향후 4년 동안 0.41~0.7㎏의 체중 증가를 막을 수 있으며, 견과류를 전혀 먹지 않다가 하루에 14g 정도를 먹으면 0.74㎏의 체중 증가를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죠.

 

[사진=Dmytro/gettyimagesbank]

이전의 연구에 따르면, 체중이 2.5~10㎏ 증가하면 심장질환이나 뇌졸중, 당뇨병 위험이 크게 증가합니다. 견과류에 들어있는 섬유질은 장속에 있는 지방과 잘 뭉치는데 이는 더 많은 칼로리를 배설시키는 것을 의미하죠.

연구팀의 시아오란 리우 박사에 의하면 이런 효과 덕에 견과류를 매일 14g 정도 섭취하면
비만이 될 위험이 23%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이외에도 견과류는 당뇨와 심장 질환을 예방하고 다이어트에도 도움을 주며
몇몇 암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고 하는데요,

그러나 견과류는 칼로리가 높은 편이기에 적정량을 드셔야 하며, 설탕이 가미된 것은 피해야 한다는 점도 주의해주세요~

 

[사진=olgakr/gettyimagesbank]

이번 연구 결과(Changes in nut consumption influence long-term weight change in US men and women)는 ‘영국의학저널 영양, 예방 및 건강(BMJ Nutrition, Prevention and Health)’에 실렸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