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시간 안 자면 인지 기능 ‘뚝’↓

[사진=ruigsantos/shutterstock]

수면 시간과 뇌 건강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수면 부족이 장기간 지속되면 인지 기능에 타격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싱가포르 듀크-NUS 의과 대학 연구팀은 중국인 성인 66명을 대상으로 잠 부족과 인지 기능의 상관성에 대해 연구를 진행했는데요.

 

[사진=ImageFlow/shutterstock]

실험 참가자들은 2년간 매일 자기공명영상 장치를 이용한 뇌 촬영을 받고 신경심리학 평가를 수행했습니다. 또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수면 시간을 꾸준히 기록했죠.

그 결과, 수면 시간이 부족한 참가자들의 뇌에서 뇌실 확장이 진행되고 있는 증거가 포착됐습니다. 뇌실 확장은 인지 기능 감퇴의 표지로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같은 질병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또 연구팀은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한 실험 참가자들이 적당히 잠을 잔 참가자들보다 인지 수행 능력 감퇴 속도가 빠르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연구팀은 ‘유레칼러트’와의 인터뷰에서 “참가자들의 인지 검사를 분석한 결과, 최적의 수행 능력을 보인 사람들은 하루 평균 7시간의 수면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